제주삼다수, 온실가스 감축·취약계층 폭염 대응 지원 동참

2020-07-04 09:37:11



제주개발공사가 환경부와 손잡고 온실가스 감축과 취약계층 폭염대응 지원에 나선다.



제주삼다수를 생산·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지난 3일 경기도 광명시청에서 환경부 주최로 열린 'SOS 기후행동 공익 캠페인 행사'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과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빙그레 및 BGF 리테일 등 관계 기관 및 시민사회 단체, 기업 대표들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기후변화로 심화되는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7월부터 8월까지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와 기관, 시민단체 및 기업들은 기후위기에 공동 대응하자는데 인식을 함께하고 온실가스 저감행동에 대한 유도 및 확산에 공동 노력키로 했다.

제주개발공사도 기업운영 과정에서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동참키로 했다. 개발공사는 현재 고효율의 공장 설비를 도입하고 있으며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하는 한편,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량으로 변경하고 있는 등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취약계층 폭염대응 지원 사업에 대한 물품 전달식 및 현장점검도 진행됐다. 또 비대면(유선전화) 방식을 활용해 취약계층에게 폭염행동 요령을 안내했다.

기업들이 기부한 제주삼다수와 쿨매트, 토시, 수건, 부채 등의 폭염대응 물품은 전국 53개 시·군·구의 취약가구(기초생활수급자, 홀몸어르신 등) 2000곳에 전달된다. 제주개발공사는 이를 위해 제주삼다수 2만8000병 가량을 지원했다.

환경부와 제주개발공사 및 참여기업들은 앞으로 시민단체(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공동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기후행동을 유도하는 캠페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전국 곳곳 가뭄피해 지역뿐만 아니라 코로나 19와 지진, 태풍 등 국내외 주요 재난재해 지역에도 적극적으로 삼다수를 지원하고 있고 더욱 관심을 가지고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 제주삼다수와 함께 전 국민이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물 자주 마시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기후행동 캠페인을 공사 SNS채널 등에 적극 홍보하겠다"고 말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