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경기 無승' 플렉센, 부상 복귀 후 1승3패 ERA 6.63 고민

2020-07-05 08:10:07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한화이글스의 경기가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선발 플렉센이 한화 3회초 무사 2,3루에서 김태균 땅볼때 추가 실점 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7.04/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상당 수의 투수들이 KBO리그 여러 구장 중에 잠실구장에서 심리적으로 편안함을 느낀다. 두산 이적 이후 최고의 수혜자로 꼽히는 조쉬 린드블럼도 그랬고, 올해 두산으로 옮긴 라울 알칸타라도 비슷한 효과를 누리고 있다. 하지만 크리스 플렉센은 유독 홈에서 재미를 못보고 있다.



두산 베어스 플렉센이 2경기 연속 패전으로 고개를 떨궜다. 4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에 선발 등판한 플렉센은 4이닝 9안타 1탈삼진 2볼넷 6실점으로 부진했다. 1회부터 고비였다. 1회초 무사 1,3루에서 2실점을 허용한 그는 3회와 4회에도 연타를 허용하며 실점했고, 결국 4이닝밖에 소화하지 못하고 물러났다. 두산 벤치는 플렉센의 연속 실점으로 1-6까지 점수 차가 벌어지자 5회초를 앞두고 투수를 플렉센에서 윤명준으로 교체했다. 초반부터 흐름을 빼앗긴 두산은 결국 2대6으로 완패했다.

시즌 초반에 비해서는 아쉬운 결과다. 플렉센은 지난달 28일 NC전에서도 5이닝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었고, 한화전까지 2경기 연속 패전을 기록했다. 6월초 허벅지 근육통으로 한차례 로테이션을 걸렀던 플렉센은 복귀 이후 등판한 4경기에서 1승3패 평균자책점 6.63에 그쳤다. 볼넷(6개) 대비 삼진(21개) 능력은 여전히 좋지만, 피안타 허용율이 매우 높은 게 패인이었다.

특히 홈에서 힘을 못쓰고 있다. 플렉센은 올 시즌 등판한 10경기 중 홈 7경기에 등판했지만 승리 없이 3패만 기록 중이다. 올 시즌 3승은 모두 원정 경기에서 챙겼다. 잠실구장 성적은 8경기 1승3패 평균자책점 4.50. 유일한 1승은 LG를 상대로 한 원정 경기에서 거뒀다. 홈 약세가 고민의 포인트다.

다행히 부상 여파가 있거나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은 아니다. 구위만큼은 여전히 리그 최고로 꼽힐 정도다. 하지만 허벅지 부상 이전과 이후의 밸런스가 다르게 느껴지는만큼 다음 등판까지 심기일전이 필요하다. 플렉센은 두산 선발진을 이끌어주길 기대하는 투수다. 시즌 초반만큼의 이닝 소화력과 경기 리드 면모를 다시 끌어올려야 한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