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지민, 권민아 폭로 3일에 AOA 탈퇴→연예 활동 전면 중단(전문)

2020-07-05 09:03:36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그룹 AOA의 리더인 지민이 팀 탈퇴와 연에 활동 중단을 결정했다.



AOA의 소속사이자 권민아의 전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5일 "지민은 AOA를 탈퇴하고 일체의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당사 역시 이 모든 상황에 책임을 통감하고 아티스트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AOA로 활동하던 당시 한 멤버의 괴롭힘으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고, 결국 팀을 탈퇴할 수밖에 없었다고 폭로했다. 최초 글에서 자신을 괴롭혔다는 멤버의 실명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정황상 해당 인물이 지민으로 특정됐고, 지민도 그를 반박하듯 인스타그램에 '소설'이라는 두 글자를 남긴 뒤 빠르게 삭제했다. 그러나 글이 빠른 속도로 퍼져나갔고, 네티즌의 비난 역시 피할 수 없었다.

권민아는 3일 오후를 시작으로 4일까지 10년간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고 주장했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손목에 남은 흉터 등을 공개하며 대중을 충격에 빠뜨렸다. 4일 글을 다시 올린 권민아는 지민을 포함한 AOA 멤버들이 집을 찾아와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11년 고통이 하루 만에 풀리지는 않는다"며 "어찌됐건 사과했고 저는 사과받기로 하고, 그렇게 언니 돌려보내고 남은 멤버들과 저도 나쁜 생각 같은 건 정신 차리기로 약속하고 끝났다"고 밝혔다.

지민도 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 제가 팀을 이끌기에 부족하고 잘못했다. 후회와 죄책감이 들고 같이 지내는 동안 제가 민아에 대해 잘 이해하지 못했었고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어제도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다가 그럼에도 그동안 민아가 쌓아온 저에 대한 감정을 쉽게 해소할 수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 죄송하다"고 밝혔다.

지민은 이어 과거를 반성한다며 "팀을 이끌기에 인간적으로 많이 모자랐던 리더인 것 같다. 무엇보다 저희 둘을 위해 노력을 많이 해줬던 우리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사과했고, 이후 글을 수정해 '권민아에게 미안하다'는 글을 추가했다.

권민아는 지민의 사과문에 재차 분노하며 "빌었다니. 가기 전에 할 말은 하고 가겠다. 어제 뭐 내가 바른 길로 가기 위해서 그랬다고 하지 않았냐. 본인부터 바른 길로 가라"며 분노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됐지만, 논란은 재점화된 상태다. 권민아의 폭로 이후 침묵했던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민의 탈퇴와 연예 활동 중단을 공식화했다.

다음은 FNC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FNC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현재 소속 가수 지민과 관련해 벌어지고 있는 일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지민은 이 시간 이후로 AOA를 탈퇴하고 일체의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당사 역시 이 모든 상황에 책임을 통감하고 아티스트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좋지 않은 일로 걱정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