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과 특정선수만의 왕국" 고 최숙현 동료 2인 기자회견 직접 나섰다[현장리포트]

2020-07-06 10:27:36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평창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 이 용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추가 피해자 2명과 함께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의원은 "오늘은 고 최숙현 선수가 하늘로 떠난 지 열흘째 되는 날"이라며 "사명감을 가지고 나서주신 언론인 덕분에 뒤늦게나마 문체부,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등 관련기관들이 전담팀을 꾸려 가혹행위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김모 감독과 선수 등 가해자들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신체적·정신적 충격이 채 가시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동료 선수들이 당시 상황을 직접 증언하기 위해 큰 결심과 용기로 함께 이 자리에 서 주셨다"며 경주시청 출신 선수 2명을 소개했다.

이 의원은 전날인 5일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2명 외 추가선수 6명 등 선수 8명을 직접 만나 폭행, 폭언, 감시, 회유 등에 대한 증언을 확보했다. 이 의원은 "진술을 통해 도와주신 많은 선수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모든 불이익으로부터 선수 여러분들을 반드시 지켜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과 함께 같은 팀에서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 2명이 연단에 섰다. "그동안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입을 열었다.

"A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으며,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돼 있었다"고 털어놨다. "감독님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으며,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저희를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선수 시절 동안,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으며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하루 하루를 폭언 속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고 덧붙였다.

고인이 고소장에서 언급한 이른바 '식고문'의 정황도 소상히 증언했다. "2016년 8월 점심에 콜라를 한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빵을 20만원치 사와 숙현이와 함께 새벽까지 먹고 토하게 만들고 또 먹고 토하도록 시켰다.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견과류 통으로 머리를 때리고 벽으로 밀치더니 뺨과 가슴을 때려, 다시는 안 먹겠다고 싹싹 빌었다. 2019년 3월에는 복숭아를 먹고 살이 쪘다는 이유로 술자리에 불려가 맞았는데, 이미 숙현이는 맞으면서 잘못했다고 눈물을 흘리며 빌고 있었다"고 했다.

이들은 특히 팀의 한 선수를 지목했다. "그 선수 앞에서 저희는 사람이 아닌 존재가 되는 것 같았다. 같은 숙소 공간을 쓰다 보니 훈련시간 뿐만 아니라 24시간 그 선수의 폭력·폭언에 항상 노출돼 있었고 제3자에게 말하는 것도 계속 감시를 받았다. 그 선수는 숙현이 언니를 '정신병자'라고 하며 서로 이간질을 했다"고 증언했다. "훈련을 하면서 실수를 하면 물병으로 머리를 때리고, 선배를 시켜 각목으로 폭행했다"는 등 충격적 증언도 나왔다.

현재 연락이 두절된 팀닥터의 폭행 의혹에 대한 증언뿐 아니라 성희롱 의혹까지 제기했다. "자신이 대학교수라고 말했으며 수술을 하고왔다는 말도 자주 했을 뿐만 아니라 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A경찰서 참고인 담당 수사관은 "최 선수가 신고한 내용이 아닌 자극적인 진술은 더 보탤 수가 없다"며 일부 진술을 삭제했으며, 어떻게 처리될 것 같냐는 질문에 "벌금 20~30만원에 그칠 것"이라고 말하면서 "고소하지 않을 거면 말하지 말라"고 해 불안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들은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발 디딘 팀이 A시청이었고 감독과 선배선수의 억압과 폭력이 무서웠지만, 쉬쉬하는 분위기에 그것이 운동선수들의 세상이고 사회인 줄 알았다"면서 "마지막으로 선수 생활 유지에 대한 두려움으로 숙현이와 함께 용기 내어 고소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숙현이와 유가족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고 최숙현 선수와 저희를 비롯한 모든 피해자들은 처벌 1순위로 ,선배 선수를 지목하고 있다"면서 "가해자들이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처벌이 제대로 이뤄져 모든 운동선수들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국회(여의도)=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