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X요리스의 충돌, 무리뉴 "비난하려면 날 비난하라!"

2020-07-07 07:34:19

<저작권자(c) EPA/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소니(손흥민)는 모든 이들이 좋아하는 어메이징한 선수, 팀플레이어(team kid)다."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7일 에버턴전 하프타임 공개적으로 벌어진 손흥민과 골키퍼 요리스의 이례적인 충돌 장면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소니(손흥민)는 모든 이들이 좋아하는 어메이징한 선수, 팀플레이어(team kid)"라고 전제한 후 "하지만 그 상황은 주장 요리스의 생각에 전반 막판 팀을 위해 좀더 뛸 수 있지 않았냐고 생각한 상황이었던 것같다"고 전반 하프타임 직후 손흥민과 요리스의 충돌을 설명했다.

"몇 마디 험한 말이 오갔다. 하지만 나는 이것이 팀이 성장하는 데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라커룸에서 "끝까지 팀이 함께 하나가 돼 뛸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고 한다.

무리뉴 감독은 1대0 승리 직후 취재진에게 "만약 이 사건과 관련해 누군가를 비난하고 싶다면 나를 비난하라"고 했다. "지난 번 셰필드전에서 선수들이 자신에게 엄격하지 못한 점에 대해 비판했었다. 서로에게 더 많은 것을 요구하라고 주문했었다. 그런 압박감이 모두에게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같은 시즌은 팀이 깨지기 아주 쉬운 시즌이다. 오늘 우리는 여전히 우리가 하나라는 사실을 보여줬고, 마지막까지 싸울 자질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