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레이싱모델 겸 방송인 류지혜, 11월 결혼…"내조잘하는 섹시한 와이프 되고 싶어요"

2020-07-08 09:10:57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레이싱모델 겸 방송인 류지혜가 웨딩마치를 울린다.



류지혜의 한 측근에 따르면 류지혜는 오는 11월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작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류지혜 본인도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앙세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며 결혼사실을 발표했다. 그는 '내 인생에 결혼이라는 게 있다고? 나같은 여자랑 결혼해주는 남자가 있다고. 나는 가난했고 야하게 일하는 직업이라고 생각해서 그냥 어떻게 해볼려는 남자들뿐이였는데 (중략) 나를 안좋게 보이게 하는 기사 블로그 유튜브까지 낙태 자살 다 뜨는데 그래도 괜찮데 나를 아니까 자기가 고맙데 자기 만나줘서'라고 전했다.

이어 '토끼같은 자식 낳고 이제 야한거 해서 돈 벌고 고생하지 말고 너가 진짜 하고싶은거 하면서 자기안에서 행복만 하라는 이 남자, 저..진짜 이 남자한테 잘하고 싶어요. 건강한 애기도 낳고 살림도 요리도 잘하는 내조 잘하는 와이프 섹시한 와이프 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덧붙여 '잘 살께요. 결혼은 코로나때문에 소수만 불러서 11월 초에 할 계획이에요. 행복한 모습만 보여드릴께요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류지혜는 2008년 19세의 나이로 최연소 레이싱모델로 데뷔한 후 활발히 활동하다 영역을 넓혀 2011년에는 XTM '남자공감 랭크쇼 M16'의 2대 MC로 발탁돼 활약했다. 지난해 초에는 BJ남순의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프로게이머 이영호와 예전 연인 관계였다고 토로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다음은 류지혜 글 전문.

내 인생에 결혼이라는 게 있다고?

나같은 여자랑 결혼해주는 남자가 있다고..

나는 가난했고 야하게 일하는 직업이라고 생각해서

그냥 어떻게 해볼려는 남자들뿐이였는데

상처도 많이 받고 이별도 많이 하고

네이버에 내 이름만 쳐도 사실이 환인되지 않은 자기들이 써놓은 이야기들에 나를 안좋게 보이게 하는 기사 블로그 유튜브까지 낙태 자살 다 뜨는데

그래도 괜찮데 나를 아니까

자기가 고맙데 자기 만나줘서...

토끼같은 자식 낳고

이제 야한거 해서 돈 벌고 고생하지 말고

너가 진짜 하고싶은거 하면서

자기안에서 행복만 하라는 이 남자

저..진짜 이 남자한테 잘하고 싶어요

건강한 애기도 낳고 살림도 요리도 잘하는

내조 잘하는 와이프 섹시한 와이프 되고 싶어요

그래서 늙었을 때 너랑 결혼하길 잘한거 같다고

우리 서로 고생했다고 고맙다는 소리 듣는게

제 목표가 되었어요

저를 응원해주고 이런 악플도 다 견디고 힘내라고 해주셨던 제 인친 페친 친구 지인분들 다 감사해요

대단하지 않은 저를 대단해보이게 해주셔서 감사했어요 정말 너무 소중한 저의 이십대였어요

잘 살께요. 결혼은 코로나때문에 소수만 불러서

11월 초에 할 계획이에요

행복한 모습만 보여드릴께요 감사합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