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벌금형' 지나, 2년만에 근황 공개→캐나다서 힐링 중 (종합)

2020-07-08 10:06:03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지나가 약 2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8일 지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Let's all #wearadamnmask & #stayhealthy #staysafe"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마스크를 쓴 지나의 모습이 담겼다. 분홍 장미꽃이 가득한 정원에서 청순한 미모를 자아낸다.

지나가 태그한 위치는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밴쿠버다. 지나가 근황 사진을 직접 공개한 건 지난 2018년 이후 2년 만이다.

앞서 전날인 7일에도 "#힐링 #건강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나무숲 가운데를 지나는 지나의 뒤태가 담겼다. 건강하고 밝은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앞서 지나는 2015년 4월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재미교포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은 뒤 3500만원을 받은 혐의와 같은해 7월 국내의 또 다른 사업가에게 1500만원을 받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았다.

이로 인해 2016년 3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법정에 넘겨졌다. 당시 재판부는 벌금 200만원 형을 내렸다.

사건이 불거졌을 당시 지나는 인터뷰를 통해 재미 교포 사업가와 연인사이었고 지인에게 돈을 빌렸을 뿐 지인이 돈을 받고 재미 교포 사업가와 자신을 소개한 것을 몰랐다고 주장하며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정식 재판에 가기 전 정식재판 청구를 취하했고 유,무죄를 가리지 않았다. 이후 지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지면서 지나의 원정 성매매 혐의는 사실로 받아들여졌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