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황선홍, 마침내 '1m58 공미'에디뉴 품었다, 영입 확정

2020-07-08 12:19:23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대전하나 시티즌이 에디뉴(25)를 마침내 영입했다.



대전하나는 최근 아틀레치쿠 미네이루 소속 에디뉴 영입을 완료했다. 지난 5일 입국해 7일 메디컬테스트를 통과한 상태로, 2주간의 자가격리가 풀리는 20일께 등록할 예정이다. 이르면 26일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를 통해 K리그 데뷔전을 치를 수 있다.

에디뉴는 황선홍 대전하나 감독이 찾았던 '마지막 퍼즐'이다. 황 감독은 탈K리그급으로 불리는 안드레 루이스, 장신 공격수 바이오와 공격 호흡을 맞출 공격형 미드필더의 영입을 원했다. 팬들 사이에서 1m58의 단신으로 화제를 모은 에디뉴는 애초부터 적임자로 염두에 둔 선수였다.

2선 전 지역에서 활약할 수 있는 에디뉴는 2013년 포르탈레자에서 프로 경력을 시작했다. 국내에 들어오는 대부분의 브라질 출신들과 마찬가지로 1부와 2부의 여러 팀을 거쳤다. 2018년 아틀레치쿠 미네이루에 입단한 그는 지난해에는 포르탈레자에서 임대로 활약했다.

에디뉴는 지난 3월 호르헤 삼파올리 전 아르헨티나 대표팀 감독이 아틀레티쿠 미네이루 지휘봉을 잡은 뒤 플랜에서 배제돼 새로운 둥지를 알아봤다. 그중 적극적으로 영입 의지를 펼친 대전을 최종적으로 택했다. 브라질 매체는 에디뉴가 1년 임대 이후 완전영입 조건으로 대전에 입단했다고 보도했다. 추정 이적료는 200만 달러(약 23억9000만원)다.

대전하나는 후반기부터 안드레-바이오-에디뉴로 이어지는 브라질 공격 트리오를 앞세워 승격 도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9라운드 현재 4승 3무 2패 승점 15점으로 4위에 랭크했다. 선두 수원FC와의 승점차는 3점이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