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나혼자산다' 박세리, 서울 집 최초 공개…택배 행렬+폭풍 언박싱 '부자언니 클래스'

2020-07-11 07:50:3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박세리의 서울 집이 최초 공개됐다.



1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세리가 첫 서울 살이를 위해 이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세리는 "서울 집 첫 입주 날이다. 서울 스케줄 있을 때마다 머물 집이다. 전세다"라며 첫 서울살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세리는 "은퇴 후 감독으로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데, 스케줄이 많아서 항상 호텔에 있었다. 은퇴하면 호텔 생활 많이 안하겠지 했는데, 수십년째 선수때처럼 호텔 생활을 계속 하게 됐다"며 "호텔에서 지내면 세탁이 불편하고 집밥을 못 먹는 단점이 있다"면서 서울에 집을 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박세리의 서울 집이 최초로 공개됐다. 서울집은 거실과 방 하나가 전부로, 럭셔리한 스케일의 대전 집과는 다르게 다소 단출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이전과는 다른 검소한 모습에 의아함을 자아내는 것도 잠시, 곧 복도를 가득 채우는 끝없는 택배 박스의 행렬로 '부자 언니'의 클래스를 보여줬다.

택배 박스 속에서는 실용성과 화려함을 겸비한 크고 작은 물건들이 끊임없이 나와 놀라움을 안겼다. 특히 똑같은 물 잔 6개와 와인 잔 6개가 줄줄이 등장해 자취계 '큰 손'다운 면모를 입증했다. 박세리는 "술은 술잔에 물은 물 잔에"라는 남다른 자취 철학까지 선보이며 끝없는 언박싱을 이어갔다.

지난 방송에서 온종일 TV를 틀고 생활하며 'TV 마니아'로 거듭난 박세리는 산더미같이 쌓인 일을 제쳐놓고 가장 먼저 TV 설치에 돌입했다. 박세리는 "1공간에 1TV는 필수이다"라고 TV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평소에 다이어터라고 밝혔던 박세리는 냉장고를 냉동식품으로 가득 채우며 아이러니한 상황을 연출했다. 박세리는 기적의 다이어트 논리를 펼치며 "건강하게 골고루 먹어가면서 다이어트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박세리는 일사불란한 움직임으로 짐 정리를 했고, 어느새 박세리 표 자취 아이템들이 집 안을 한가득 채웠다.

이어 특별한 '미니 팬트리' 셀프 제작이 시작됐다. 지난 방송에서 좋아하는 음식들로 가득한 대형 팬트리를 공개, 압도적 스케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박세리는 이번에는 미니 팬트리를 손수 조립했다. 팬트리를 성공적으로 조립한 박세리는 다양한 간식들을 진열하며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모든 정리를 마친 박세리는 냉동 닭꼬치를 전기 그릴에 구워 먹었다. 맥주까지 한잔 곁들인 박세리는 "먹는 행복이 제일 크다. 먹는 즐거움 때문에 열심히 일을 하게 된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함께 본 박세리는 "오늘 끝나고 바로 서울집으로 간다"며 행복해 했다. 이어 "초대해 달라. 조만간 놀러가겠다"라는 무지개 회원들의 제안을 받아들여 눈길을 끌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