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문세윤 "이런 데는 뚱보끼리 다녔어야…" 김준현 찾은 이유

2020-07-11 08:42:39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문세윤이 뜻밖의 속마음 고백으로 충격을 안긴다.



내일(12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하고 싶은 거 다 해' 울릉도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만족도 100% 투어에 도전하는 여섯 남자의 다채로운 여행기가 그려진다.

울릉도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을 평화롭게 즐기던 1박2일 멤버들 사이에서 이상기류가 감지됐다. 멤버 중 한 명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던 문세윤이 별안간 "아~ 김준현이랑 왔으면"이라며 아쉬움을 토로, 숨겨뒀던 본심을 드러낸 것이다.

문세윤은 "이런 데는 뚱보들끼리 다녔어야 했는데"라며 '맛녀석' 멤버들에 대한 그리움을 표출해 충격 2연타를 날린다고. 울릉도 여행 도중 별안간 문세윤을 착잡하게 만든 사건이 무엇인지, 이로 인해 그의 마음속에서 2순위로 밀려난 '1박 2일' 멤버는 누구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문세윤은 그동안 감춰왔던 얻어먹기 스킬을 아낌없이 공개, 먹선생의 진정한 면모를 보여준다고 해 기대가 커진다. 갈고 닦은 문세윤의 스킬이 울릉도에서도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그의 활약에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시청자들의 웃음 버튼을 사정없이 저격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KBS 2TV '1박 2일 시즌4'는 내일(12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