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영상] 홍상삼과 서재응의 찰떡궁합, 회복된 불펜 면역력!

2020-07-12 09:57:02

◇11일 광주 키움과의 경기.. 7회초 1사 1루에 등판해 8회까지 무실점 피칭을 펼친 KIA 홍상삼이 환하게 웃고 있다.

[광주=스포츠조선 정재근 기자] 홍상삼을 데려왔는데 지나고보니 '홍삼'이 됐다. KIA 불펜의 면역력이 급상승했다. 홍상삼이 서재응 투수코치와 찰떡궁합을 보여주며 선전하고 있다.



키움과의 주말 2차전 경기를 앞둔 11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 홍상삼의 피칭훈련을 지켜보던 서재응 코치가 입을 열었다. 공을 앞으로 가져가지 못하고 위로 빠지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공을 던져 본 홍상삼이 문제점을 발견한 듯 고개를 끄덕거렸다.

서재응 코치의 두 번째 조언은 '몸통 회전'. 또 홍상삼이 고개를 끄덕거렸다. 두 번째 깨달음을 얻었다. 서 코치의 마지막 조언이 이어졌다. '릴리스 때 팔을 펼 것!'. 홍상삼의 표정이 의문에서 확신으로 변했다. 서재응 코치도 아낌없는 박수로 홍상삼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흐트러진 폼에 대해 본인은 잘 모른다. 그래서 적절한 조언을 해줄 코치가 필요하다. 단 그 조언은 선수와 코치 사이에 신뢰가 쌓여야 효과가 있다. 기술과 정신을 다 잡아줘야 하는 코치라는 직업이 그래서 더 어렵다.

이날 홍상삼은 키움전 7회 등판해 1.2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KIA가 8-3으로 앞선 7회 1사 1루 이정후 타석. 잘 던진 선발투수 브룩스가 내려갔다. 대역전 드라마가 일일연속극이 된 요즘 KBO에서 5점 차 리드는 전혀 안심이 안 된다.

이정후에게 연거푸 볼 3개를 던졌다. 이후 투스트라이크를 잡았지만 1루주자 서건창은 2루 도루와 송구실책으로 3루까지 진루했다. 그런데 홍상삼이 흔들리지 않았다. 이정후를 바깥쪽 슬라이더로 삼진을 잡고 박병호마저 내야땅볼로 처리했다. 이닝 종료.

8회도 완벽했다. 주효상과 박동원을 삼진으로 돌려보냈다. 김혜성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허정협을 3루 땅볼로 잡으며 1.2이닝 무실점 피칭을 펼쳤다. 더그아웃에 들어온 홍상삼이 서재응 코치와 함께 세리머니를 하며 기뻐했다. 진갑용 코치의 축하에 해맑게 웃는 홍상삼이 무척 행복해 보였다. 올시즌 성적은 15경기에 나와 14.1이닝동안 방어율 1.88 1승 2패 3홀드 27 탈삼진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해 두산에서 방출된 후 KIA에서 새출발한 홍상삼이 팀의 주축 불펜투수로 신나게 야구하고 있다. 홍상삼은 젊다. 그는 91년생 31세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