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피플] 감독도 인정한 박석민의 변신, 베테랑의 가치를 증명한다

2020-07-13 08:26:10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30일 창원NC파크에서 예정된 가운데 양팀 선수단이 훈련을 펼쳤다. 사진은 NC 박석민.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6.30/

[잠실=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책임감을 가지고 하고 있다."



이동욱 NC 다이노스 감독은 '베테랑' 박석민의 변신에 반색했다.

박석민은 올 시즌을 앞두고 두 번째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다. 2015년 말 '4년 96억원'의 FA 대박을 쳤지만, 상황은 달라졌다. NC 중심 타선을 지키던 박석민은 시간이 흐르면서 부진한 날도 많아졌다. 잔부상도 아쉬웠다. 쉽게 계약에 닿지 못했지만, 지난 1월 8일 구단의 신년 행사를 앞두고 계약을 성사시켰다. 2+1년 최대 34억원 규모다. 보장 금액 16억원(계약금 2억원, 연봉 7억원)에 나머지는 인센티브였다. 스스로 몸 상태에 자신이 있었다.

겨우내 독하게 준비했다. 박석민은 비시즌 동안 순발력을 높이기 위해 큰 아들과 복싱을 시작했다. 동시에 체중 감량에도 신경을 썼다. 신년 행사에도 홀쭉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부진을 돌아보며 변화도 택했다. 방망이 무게를 줄이면서 "그동안 변화를 두려워했다고 본다. 변화를 줄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미국 스프링캠프에선 매일 약 9㎞의 거리를 자전거로 출근했다. 이 감독도 이를 허락했다.

부단한 노력이 조금씩 성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박석민은 13일 현재 52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9푼, 8홈런, 30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7월 들어 타율 3할7푼1리, 2홈런으로 살아났다. 주로 5~6번 타자로 나서면서 타선에 무게감을 더하고 있다. 일발 장타력이 있어 박석민이 라인업에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가 크다. 잔부상이 줄어들면서 꾸준히 3루 수비도 소화하고 있다. 안정적인 수비도 돋보인다.

사령탑도 베테랑의 변화를 감지하고 있다. 이 감독은 "본인이 하고 싶은 걸 다 들어줬다. 전지 훈련에서 실전 뛰는 시기를 늦춰졌고, 자전거로 출, 퇴근하는 루틴도 지켜줬다"면서 "자신의 의지도 있었다. 어린 선수가 아니다. FA 계약을 두 번이나 한 선수다. 책임감을 가지고 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날렵해진 몸은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도움이 되고 있다. 이 감독은 "몸 관리도 잘 되고 있다. 배팅은 사이클이 있다. 하지만 수비는 그렇지 않기 때문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몸이 가벼워진 게 사실이다"라고 했다.잠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