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숙현 사건,'영구제명-자격정지'선수 2명 대한체육회 재심 신청[속보]

2020-07-14 15:59:24

연합뉴스

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징계와 관련해 장모 선수와 김모 선수가 대한체육회에 재심의를 신청했다.



대한체육회는 14일 오후 "철인 3종 징계 관련자 중 장모 선수와 김모 선수등 2명이 메일로 재심의를 신청했다"면서 "대한체육회는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하여 최대한 빠른시일 내(7월중) 공정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 대한철인3종협회는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스포츠공정위를 열고 가해자로 지목된 3명 중 김 모 감독과 장 모 선수에게 영구제명, 김 모 선수에게 자격정지 10년 징계 처분을 내린 바 있다.

김 모 감독을 제외한 선수 2명이 재심의를 신청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