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이휘재 "子서준, 이병헌 아들 얼굴 긁어…상처만 찾아 보게 돼"

2020-07-14 23:18:2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아내의 맛' 이휘재가 이병헌-이민정 부부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딸 혜정이 문제로 고민하는 함소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휘재는 함소원의 딸 혜정이가 어린이집에서 친구를 물어서 걱정이라는 말에 격하게 공감했다.

그러면서 이휘재는 "잠깐이었지만 우리가 이병헌-이민정 부부랑 이웃사촌인 적이 있었다"며 "이병헌도 아들이 있어서 서로 왔다 갔다 하면서 지냈는데 서언-서준이가 그 집에 놀러 갔는데 아기들은 형을 좋아하지 않냐. 그래서 이병헌 아들이 서준이한테 좋다고 아장아장 왔는데 서준이가 귀찮다고 손을 휘젓다가 손톱으로 얼굴을 긁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휘재는 "너무 놀라서 이병헌한테 '어떡하냐'고 했더니 이병헌과 이민정이 '괜찮다'고 했지만, 나는 땀이 났다"며 "그 뒤로는 이병헌 아들만 보면 그 상처만 찾아 보게 됐다"고 털어놨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