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하윤 "결국에 다 썩어버려" 의미심장 SNS→"지인이 마음 아픈 일 당해" 해명 [전문]

2020-07-14 00:21:04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가수 설하윤이 의미심장한 SNS 글을 올렸다가 팬들의 걱정에 해명했다.



설하윤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국에 다 썩어버렸다. 지긋지긋하다 이제는"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속상한 마음에 섭섭함을 털어놓았는데 이해는커녕 오히려 나를 이상하게 생각할 때 문득 관계를 계속 이어나가야 하는지 의문이 생긴다. 나의 속상함에 하나하나 반박하는 사람은 절대로 내 마음을 않을 거고 결국 내게는 썩어버릴 관계만 남을테니까"라는 글귀가 담겼다.

설하윤의 의미심장한 글에 팬들의 걱정이 쏟아졌다. 결국 설하윤은 글귀에 대한 해명을 내놨다. 설하윤은 "울 팬 분들 걱정 시켜드려 정말 죄송하다. 친한 지인이 마음 아픈 일을 당했는데 작가님 글귀 보다 그 문구에 제가 감정이입을 하게 돼서 포스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 개인 공간이긴 하지만 이제는 저도 공인으로서 섣부르게 행동하면 안 된다는 걸 알게 됐다. 모두가 힘든 시기이기에 행복한 생각만 하며 잘 살아 나가길 바라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설하윤은 2016년 데뷔, '군통령'이라는 애칭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설하윤 SNS 전문

울 팬 분들 걱정시켜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친한 지인이 맘 아픈 일을 당했는데 작가님 글귀보다 그 문구에 제가 감정이입이 돼서 포스팅을 하게 되었는데, 많은 분들 걱정시켜드려 죄송합니다.

제 개인 공간이긴 하지만 이제는 저도 공인으로서 섣부르게 행동하면 안된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모두가 힘든 시기이기에, 행복한 생각만 하며 같이 잘 살아 나가기를 바라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