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수 "이미 만취…웃으면 복이 와요" 가식제로 일상

2020-07-14 07:42:17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박연수가 솔직한 일상을 공개했다.



박연수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웃겨 배꼽 빠지기 전. 언제 사진은 이렇게 많이 찍었니. 이미 만취. 8시간 운전으로 너무 피곤했는데 힐링 시켜준 동생과 오빠들. 내가 좋아하는 돼지 껍데기로 마무리~웃으면 복이와용~"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연수는 지인들과의 만남에 기분이 좋은 듯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다. 두 아이의 엄마임에도 여전히 청순하고 우아한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박연수는 슬하에 딸 지아, 아들 지욱을 두고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