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들어요' 김원희 "남동생 30년째 투병…목욕시키면서 돌봐" [종합]

2020-07-15 07:10:1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30년 넘게 투병 생활을 이어온 남동생에 대해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14일 첫 방송 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에서는 발달장애가 있는 어린 딸을 포함해 4남매를 홀로 키우는 싱글 대디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김원희는 "나도 남동생이 오래 아팠다. 남동생이 어렸을 때 교통사고가 나서 뇌를 다쳐서 지금까지 30년 넘게 아픈 것 같다"며 힘겹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부모 입장에서는 안타깝지만, 어렸을 때 형제자매 입장에서 봤을 때 감추고 싶었다"며 눈물을 쏟았다.

그러면서 "딸 넷에 아들 막내였는데 귀한 아들이었다. 친척들하고 부모님이 남동생 태어났을 때 잔치를 했다. 딸 넷에 아들이니까 얼마나 귀했겠냐. 난 항상 친구 만날 때도 업고 다녔다. 나하고 특히 친했다"며 동생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김원희는 "근데 어렸을 때 뇌를 다치니까 뇌 하나로 끝나는 게 아니라 합병증이 오더라. 지금은 '이 병이 어떻게 이렇게까지 됐지?' 싶다"며 "지금 남동생이 40대 초반이다. 어렸을 때는 부모님이 여력이 있으니까 자식 다섯 명을 다 키우셨지만, 점점 나이가 들고 기력이 없으니까 (동생이) 커버가 안 되는 거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우리는 가족이 많아서 형제들이 동생을 위해 각자 역할을 맡았다. 내 역할은 목욕 봉사"라며 "아무리 누나여도 남동생 몸을 씻기는 게 말이 안 되지 않냐. 동생이 아주 힘들었을 때는 기저귀 차고 있으면 내가 온몸을 닦아줘야 했다"며 아픈 동생을 위해 대소변도 받아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솔직히 하체를 닦을 때는 우리 가족들은 부끄럽다고 다 못 한다. 근데 내가 어렸을 때 동생을 그렇게 업고 다닌 이유가 있었나 보다. 난 아무렇지 않게 다 닦는다"며 "내가 어렸을 때 동생을 업고 다닌 이유가 있나 보더라. '내가 이렇게 도와줄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동생에 대한 지극한 사랑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또 김원희는 사연자인 싱글 대디에게 "어릴 때는 숨기고 싶었지만, 지금은 누구에게도 기도를 부탁하기도 하고 내 동생이라고 말한다"며 "조금만 아이들을 키워놓으면 가만히 있지 않을 거다. 아빠가 하는 걸 보고 우리의 사랑이 필요하다는 걸 알고 도울 것이다. 늘 염두에 두시고, 지금은 아빠가 힘을 내셔야 한다"며 따뜻한 응원을 건넸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