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희 아나운서 "박원순 고소女, 4년간 뭐하다 이제 와서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나서나"

2020-07-16 09:26:59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tbs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박지희 아나운서가 자신이 참여하는 팟캐스트 방송에서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고소인을 의심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아나운서는 14일 인터넷에 등록된 '청정구역 팟캐스트' 최신호에서 고소인을 언급하며 "4년 동안 그러면 대체 뭐를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너무 궁금하네요"라고 말했다.

피해 정도가 심각하고 그 정도의 긴박성이 있다면 성폭력 피해 당시 그 즉시 신고를 하지 왜 뒤늦게 지금에서야 신고했느냐는 취지의 발언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공직생활을 했던 김재련 변호사가 사건을 맞았기 때문에 성추행보다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는 해석이기도 하다.

김재련 변호사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6월 당시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으로부터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으로 임명돼 활동했다. 또 2016년엔 일본의 위로금 10억엔으로 설립된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이사로 활동한 바 있다. 이 같은 경력 때문에 2018년 검찰 내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자인 서지현 검사 법률 대리를 맡았다가 논란 끝에 사임한 바 있다.

해당 발언이 알려지면서 고소인에게 2차 가해를 가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