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 '성매매 벌금형' 후 캐나다서 힐링 일상 "데뷔 10주년, 감사"

2020-07-16 09:31:1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지나가 데뷔 10주년을 맞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6일 지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0years, thank you. stronger. together"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캐나다 린드먼 레이크에서 대자연을 만끽하고 있는 지나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지나는 해시태그를 통해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캐나다 국적인 지나는 2005년 결성된 그룹 '오소녀' 출신이다. 2010년 '애인이 생기면 하고 싶은 말'로 데뷔해 솔로가수로 활동했으며, '꺼져 줄게 잘 살아' '블랙 앤 화이트' '웁스' 등의 히트곡을 냈다.

하지만 지나는 2015년 4월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재미교포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은 뒤 3500만원을 받은 혐의와 같은해 7월 국내의 또 다른 사업가에게 1500만원을 받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았다. 이로 인해 2016년 3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법정에 넘겨졌고, 당시 재판부는 벌금 200만원 형을 내렸다.

이후 자숙 중인 지나는 최근 SNS 활동을 재개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