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조용필은 남친, 조인성은 애인…남편 알면 이혼 당해” 폭탄 고백

2020-07-30 15:51:49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김수미가 애인과 남자친구 존재에 대해 말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김수미가 트롯맨 F4(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와 김치를 담그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붐은 김수미에게 "누구 주려고 이렇게 (열심히 많드냐)"라고 물었고, 이에 김수미는 새침하게 "나? 말 안 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있어. 요즘 그이가 입맛이 없어 식사를 못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이걸 해서 얼른 보내야 겠어"라며 김치 만드는 것에 속도를 붙였다.

이때 제작진이 "남편 얘기세요?"라고 물었고, 김수미는 "남편은 집에 김치가 많은데 뭐 하러 김치를 해서 택배를 보냅니까. 내가 바보입니까"라고 장난스럽게 답했다.

이를 듣던 붐이 "누나가 보낼 사람이 많으세요"라고 하자, 김수미는 "내 남자친구 줄거야"라며 돌발 고백을 했다.

김수미의 발언에 모두들 그 정체를 궁금해 했다. 남자친구 이름을 불어보자 그는 "'ㅈ'이야"라고 답했고 영탁은 "혹시 '장'씨냐"며 장민호를 언급했다. 하지만 장민호는 아니었다.

이어 이찬원이 "조 씨성을 가진 인성 좋은 그분예요?"라고 물었고, 이에 김수미는 "그 사람은 애인이고 남자친구가 따로 있다"고 폭탄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미는 "택배 준비 됐냐? 그이 집에 바로 보내야한다. 그이 집이 방배동이다"라면서 가수 조용필의 '못찾겠다 꾀꼬리'를 즉석에서 열창해 결정적인 힌트를 제공했다.

붐이 "남자친구가 들으면 심장이 바운스 바운스 하겠어요"라며 조용필 노래 바운스 가사를 언급했고, 김수미는 뜨끔한 표정을 지었다.

위기감을 느낀 김수미는 "여기 까지 하겠다. 더 깊게 나가면 나 이혼 당해. 오갈 데 없어"라며 빠르게 수습했다. 그러면서 "모든 재산이 남편 이름으로 됐다. 난 빈손으로 나와야 돼"라고 설명해 웃음을 더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