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이 밝힌 전남편 이영하 재결합+재혼 “삶이라는 게 정답이 없다”

2020-07-30 15:58:10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선우은숙이 전남편 이영하와의 재결합과 재혼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30일 '여성조선'은 선우은숙과 며느리 최선정과의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선우은숙은 기자가 "재혼 생각이 있느냐"라고 질문을 하자 "정말 좋은 사람이 있으면 친구같이 지내다가 재혼해야 할 상황이라면 못할 것도 없다. 그런데 그런 사람을 아직 못 만났다"라고 답했다.

이어 기자가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 이영하와 함께 출연한 게 의외였다"고 이야기를 꺼내자, 선우은숙은 "삶이라는 게 정답이 없다. 그때 그 선택을 안 했다면 지금 원앙부부로 비쳤을 거다. 부부는 부부밖에 모른다. 사람들이 그러더라. 타이밍이 안 맞아서 이혼을 한 거고 서로 문제가 없으면 지금이라도 합치면 되지 않느냐고. 그래, 같이 살 수도 있지. 그런데 그러려면 내 희생이 또 필요하다. 애들 아빠는 자기가 해온 스타일 그대로 할 거고 나는 뛰쳐나온 그 상황으로 들어만 가면 되거든요. 다 좋은 것도 다 나쁜 것도 없다. 그러니까 이것도 답이 아니고 저것도 답이 아닌 거다. 한 발짝 떨어져서 적당히 챙겨주는 이 상태가 행복하다. 기대가 없으면 원망도 없다. 그땐 내 사람이고 내 것이었기 때문에 '남편이 왜 나한테만 이러나' 실망스럽고 허전했다"며 속마음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며느리 최선정 역시 "이 집에 처음 와서 보니까 뭔가 큰 문제가 있어서 이혼하신 게 아니라 서운함이 쌓여서, 같이 있는데 외로운 느낌이 들어서 그러셨던 것 같다. 요새도 아버님이 어머님 드시라고 보내신 퀵이 자꾸 온다. 엊그제는 수박 두 통, 자두 한 박스, 체리 한 박스였다"며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이혼을 했지만 정을 주고받으며 돈독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각자 새 연인이 생겨도 서운하지 않을 거죠?"라는 질문에 선우은숙은 "나는 안 서운할 것 같다. 뭐 애들 아빠도 그럴 수 있지. 모르겠다. 그 사람은 서운할 수도 있고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연인이 생기면 주변에게 연애 사실을 공개할 거라고 말하며 "'난 이제 누구도 안 만나고 다 끝났어'라는 생각은 절대 안 한다. 이렇게 끊임없이 운동하면서 가꾸는 걸 보면 내가 다 내려놓진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재결합'이라는 단어만 나오면 며느님이 고개를 가로젓는다"는 기자의 말에 최선정은 "두 분 감정이 나쁘지 않은 건 맞지만 어쨌든 남자는 변하지 않는다.(웃음) 아버님은 여전히 술, 사람 만나는 거 좋아한다. 재결합한다고 그 문제가 사라지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재겹합에 반대 입장을 보였다. 선우은숙 역시 "우리 아들도 똑같이 얘기한다"며 거들었다.

한편, 선우은숙과 이영하는 지난 1981년 결혼식을 올렸고, 2007년 26년 만에 합의 이혼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