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현빈X송혜교, 다시 교제? 중국발 재결합설→양측 "사실무근, 대응가치無"

2020-07-31 22:50:17

사진=연합뉴스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현빈과 송혜교가 중국발 재교제설 루머에 휩싸였다. 양측은 해당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근 웨이보를 비롯한 중국 SNS에는 "현빈과 송혜교가 재교제 중이다"라는 루머가 급속히 퍼졌다.

한 네티즌은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이들이 밤 중에 개와 함께 산책했다"고 주장하며 그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의혹이 더욱 커졌다. 또한 어떤 네티즌은 "송혜교와 현빈의 데이트 영상"이라며 SNS를 게재했지만 삭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한 매체는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하며 "두 사람의 재결합 사실이 증명된 것이다. 두 사람이 이미 동거하고 있을 가능성도 크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현빈과 송혜교 양측은 모두 "사실무근"이라며 재교제설 루머를 단호하게 일축했다.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해당 루머는 사실 무근으로, 대응할 가치도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송혜교 소속사 측은 역시 "중국 매체들이 그냥 마구잡이로 기사를 내는 게 하루이틀 일이 아니다. 그간 중국 매체들은 계속 상상의 나래를 펼쳐왔다"며 지적했다.

지난 2008년 KBS2 '그들이 사는 세상'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한 송혜교와 현빈은 공개연애 2년만에 결별한 바 있다. 그로부터 9년여 만에 다시 재교제한다는 의혹에 휩싸였지만, 양측은 강력하게 부인했다.

한편 현빈은 현재 영화 '교섭' 촬영 차 요르단에 머물고 있다. 송혜교는 차기작을 물색 중이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