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사실무근, 황당"..송혜교 향한 中 무분별한 가짜 보도

2020-08-02 10:46:51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일부 중국 언론의 무분별한 '가짜 보도'가 송혜교에게 극심한 피해를 끼치고 있다.



지난달 31일 중국의 포털인 왕이 연예채널 등은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인물이 한밤에 개를 데리고 산책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며 두 사람의 열애설을 제기했다. 심지어 이 매체는 둘의 동거 가능성을 거론하는 등 과거 헤어진 커플이 다시 맺어졌다고 주장했다.

현빈과 송혜교는 지난 2008년 KBS2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을 통해 만나 당시 연인 사이로 발전하기는 했지만, 2년여간 교제하다 결별했고, 이미 결별한 사이지만, 난데없이 재결합설이 불거지자 양측 모두 황당하다는 반응. 송혜교 측도 "대응할 가치가 없다"며 소문의 내용과 사진 등이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했고, 현빈 측도 "사실무근"이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송혜교는 앞서 또 다른 '가짜 보도'로 인해 피해를 받은 바 있다. 지난해 송혜교와 송중기의 이혼 사실이 알려진 후 재결합설이 중국 매체를 통해 불거진 것. 송혜교의 손에 끼워진 반지를 보며 중화권 매체는 "다시 결혼반지를 착용했다"며 재결합을 주장하고 나섰다. 중국의 연예 매체인 시나연예는 지난해 12월 2일 "한 화장품 브랜드 전시회에서 송혜교가 결혼반지를 다시 착용했다"고 보도했지만, 이는 사실무근이었다.

송혜교는 당시 모델로 활동하고 있던 주얼리 브랜드의 반지를 낀 상태였고, 모양 역시 결혼반지와는 달랐지만, 중국발 가짜 보도로 인해 몸살을 앓은 셈. 중국의 연예 매체들은 소속사와 본인 등에 대한 확인이 없이 무분별한 가짜 보도를 이어가며 국내 스타들을 곤란하게 만들고 있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현재 현빈은 영화 '교섭'을 촬영하기 위해 요르단에 머물고 있고, 송혜교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