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손가락 인대 손상' 박준표 전력이탈, KIA 홍상삼-문경찬 어깨 더 무거워졌다

2020-08-05 07:00:00

2020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2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8회초 KIA 박준표가 역투하고 있다. 광주=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7.25/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허무한 이유로 핵심전력이 전력에서 이탈했다. KIA 타이거즈에 '대형 악재'가 발생했다. 특급 불펜 박준표(28)가 손가락 인대 부상을 했다.



박준표는 경기가 없던 3일 웨이트 트레이닝 도중 손가락을 다쳤다. 떨어뜨린 덤벨을 잡으려다 오른손 약지 인대가 늘어났다. 통증은 하루가 지난 뒤 찾아왔다. 부상 정도는 심각하지 않다. 그러나 당분간 경기에 나서기 힘들게 됐다. 경과를 지켜보며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다. KIA는 박준표를 말소했고, 좌완투수 이준영(28)을 2군에서 콜업했다.

박준표는 KIA 특급 불펜의 중심축이었다. 5일 현재 31경기에 등판, 4승 10홀드 평균자책점 1.39를 기록 중이었다. 필승조 전상현과 문경찬이 흔들릴 때 홀로 기복이 없었다. 평균자책점도 0.82(5월)→1.86(6월)→1.69(7월)→0.00(8월)으로 꾸준했다. 2013년 프로 데뷔 이후 '커리어 하이'를 유지 중이었다. 그러나 예기치 않은 부상 악재에 박준표는 잠시 숨을 골라야 했다.

박준표의 부상으로 맷 윌리엄스 KIA 감독과 서재응 투수 코치는 필승조 운영에 고민을 안게 됐다. 활용할 자원은 준비돼 있다. 6회까지 앞서있을 경우 7회와 8회 홍상삼과 문경찬을 투입시킬 수 있다. 홍상삼은 올 시즌 다양한 상황을 책임지고 있다. 경기를 리드하고 있을 때만 마운드 위에 서지 않는다. 멀티 이닝 소화 능력이 있기 때문에 선발이 무너졌을 때 투입되기도 한다. 또 3점차 이내로 뒤지고 있을 때 따라갈 수 있다고 판단되면 투입된다. 그야말로 '마당쇠' 역할을 제대로 해주고 있다.

문경찬은 마무리 역할을 맡아 시즌을 시작했다. 그러나 7월 초 밸런스에 문제를 드러내면서 휴식시간을 가졌다. 이후 7월 말부터 돌아와 기존 보직인 마무리가 아닌 셋업맨으로 나서고 있다. 문경찬은 복귀 이후 두 경기 연속 1이닝을 무실점으로 버텨냈지만, 지난 1일 사직 롯데전에서 1이닝 2실점으로 부진했다. 그러나 박준표가 전력에서 빠진 틈을 문경찬으로 메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사실상 시즌 반환점을 돈 상황에서 KIA는 치열한 5강 싸움을 하고 있다. 연승을 질주하면 2위까지도 노려볼 수 있는 위치지만, KT에 공동 5위를 허용할 정도로 살얼음판 위에 놓여있다. 이런 상황에서 롯데전부터 화력싸움이 되지 않고 있다. 믿을 건 불펜이다. 6회 이후 잘 버텨줘야 타자들도 승부를 뒤집거나 더 앞서나갈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 그만큼 홍상삼과 문경찬의 어깨는 더 무거워졌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