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타깃 헨더슨, 솔샤르에 통보 "맨유 No.1 주거나 이적 시켜라"

2020-08-05 07:19:24

사진=영국 언론 더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맨유의 No.1을 주거나 아니면 이적을 시켜라.'



딘 헨더슨(23)이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을 압박했다.

영국 언론 더선은 5일(한국시각) '헨더슨이 첼시의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솔샤르 감독에게 맨유의 넘버원 자리를 주거나 이적시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1997년생 헨더슨은 맨유의 차기 수문장으로 꼽힌다. 하지만 현재는 자리가 없다. 몇 년째 맨유의 넘버원 자리를 지키고 있는 다비드 데 헤아 때문이다. 헨더슨은 스톡포트 카운티, 그림스비 타운, 슈루즈베리 타운, 셰필드 등에서 임대 생활을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첼시가 케파 아리사발라가의 대체자로 헨더슨을 눈여겨 보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다.

빅 클럽에서 뛰고 싶은 헨더슨. 결국 맨유에 최후 통첩을 보냈다. 더선은 '헨더슨은 셰필드와 함께 엄청난 성공을 거뒀다. 첼시는 헨더슨의 움직임을 눈여겨 보고 있다. 첼시는 헨더슨 영입을 위해 그의 현 임금에 두 배를 지불할 의지가 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맨유는 헨더슨을 첼시에 보내고 싶지 않다. 반면 헨더슨은 현재 데 헤아가 버티고 있는 맨유에 돌아가고 싶지 않다. 헨더슨은 맨유의 주전 자리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한편, 솔샤르 감독의 머릿속은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 현재 데 헤아의 백업으로 뛰고 있는 세르히오 로메로 역시 첼시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 나서지 못해 크게 실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