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정동원 “‘미스터트롯’ 결승전 때 포경 수술로 종이컵차고 노래 불러”

2020-08-05 09:49:00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트로트 가수 정동원이 '내일은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포경 수술을 받아 결승에서 종이컵을 차고 노래를 불렀다고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임도형과 남승민이 정동원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동원은 임도형에게 "이번 겨울 방학때 해야지! 잡아야지 고래"라고 놀렸다. 그러면서 "봤지 저번에? '미스터트롯' 결승전에서 '여백' 부를 때 종이컵 차고 했다"라고 고백했다. 당시 정동원은 엉거주춤 걸으며 무대에 등장했고, 이를 본 팬들은 정동원의 건강 상태를 걱정했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모니터를 보던 장영란은 "붙을 줄 몰랐나보다. 어떻게 저 때 고래를 잡을 생각을 했냐"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휘재는 "이게 가능하냐? 정신력만 따지면 정동원 군이 실질적인 우승자다"라며 감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