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판 ‘하트시그널’ 출연자들, 방송 중 눈 맞아 임신→출산

2020-08-05 16:59:12



16세에 임신해 화제가 된 일본 모델 마야(본명 시게카와 마야)가 출산 소식을 전했다.



마야는 지난달 1일 자신의 SNS에 "예정일보다 이틀 늦은 9일에 아기가 태어났다. 아기가 커서 진통 포함 약 8시간 만에 세상에 나왔다. 아가야 태어나 줘서 고마워"라는 글과 갓 태어난 아기의 손가락 사진을 공개했다.

아이의 아빠인 모델 마에다 ??(18)도 SNS에 "무사히 아기가 태어났다. 마야와 아기 모두 건강한 상태다. 글로는 전할 수 없을 정도로 감격하고 있다. 앞으로 아이와 마야를 위해 열심히 살겠다"며 아빠가된 소감을 전했다.

두 사람은 일본 OTT 아베마(ABEMA)의 리얼리티 연예 예능 '오늘,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하와이 편에서 출연을 인연으로 연인관계로 발전했다.

고등학생들이 출연하는 '오늘, 좋아하게 되었습니다'는 국내 방송 '하트시그널'과 비슷한 프로그램이다. 해당 방송을 통해 사랑을 키우던 두 사람은 종영 후에도 인연을 이었고, 곧 임신 사실을 밝혀 팬들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양측 부모들에게 허락을 받은 상황이다. 아직 어려 결혼을 할 수 없지만 조만간 혼인 신고를 할 예정이다"하고 밝혔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