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인]'팔카+심창민' 동반합류, '버티기' 삼성이 꿈꾸는 8월 말 반등의 승부수

2020-08-06 11:15:14

삼성 라이온즈의 새 외국인 타자 다니엘 팔카가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다니엘 팔카는 메이저리그 통산 15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18로 29홈런 71타점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 트리플A 통산 성적은 타율 0.262에 54홈런 146타점이다. 팔카는 코너 외야수와 1루 수비가 가능하고 장타력을 갖췄다는 평가이다. 인천공항=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8.05/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야구란 게 신기하다. 멤버가 좋다고 꼭 이기는 건 아니다. 보이지 않는 요소들이 수두룩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야구는 확률게임인 것도 엄연한 사실이다. 그래서 벤치는 늘 완전체 멤버 구성을 꿈꾼다.

삼성이 투-타 핵심 지원군과 함께 8월 말 반등을 꿈꾸고 있다.

꼭 필요한 선수들이 동반 합류 한다.

새 외국인 거포 다니엘 팔카(29)와 상무에서 전역하는 심창민(27) 권정웅(28) 강한울(29) 등이다.

팔카의 입국이 앞당겨 지면서 비슷한 시기에 이달 말 한꺼번에 합류할 가능성이 커졌다.

심창민과 팔카는 투-타 전력에 있어 핵심 플러스 자원이다.

최강 불펜 심창민은 힘겨운 여름 승부를 이어가고 있는 삼성 불펜에 단비 같은 존재다.

5일 현재 퓨처스리그 상무에서 마무리 투수로 활약하며 세이브 2위(11개)를 기록 중이다. 16경기 4피안타, 4사구 9개, 24탈삼진에 실점은 단 1점으로 평균자책점 0.56. 극강의 모습이다.

관리도 철저하다. 16경기에 출전하면서 매 경기 1이닝씩 만 소화했다. 16경기 16이닝이 올시즌 기록의 전부다.

팔카는 삼성 타선에 파워를 불어넣을 선수다.

메이저리그 한 시즌 27홈런을 날린 외인 역대급 파워 히터. 좌투좌타 코너 외야수 겸 1루수로 1m88, 104kg의 거구에서 뿜어져 일발장타가 일품이다. 한국 야구 적응 여부에 따라 상대 팀에 공포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앞 뒤 타선 전체에 미칠 파급 효과도 충분히 기대해 볼 만 하다.

팔카는 5일 오후 델타에어라인 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팔카는 검역 절차를 마친 뒤 대구 인근 마당이 있는 펜션에서 2주 간의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비자 발급 기간을 앞당기면서 팔카는 실전 감각 유지가 순조롭다면 이르면 25일 이후 첫 선을 보일 수 있을 전망.

빠른 발과 정교한 타격을 자랑하는 내야수 강한울은 부상과 체력 저하 속에 힘겨워 하는 삼성 내야에 큰 힘을 보탤 지원군이다. 상무 입대 후 더욱 성숙해진 권정웅은 시즌 후반 김응민 김민수와 함께 안방마님 강민호의 백업을 충실하게 해줄 수 있는 자원이다.

전력 공백 속에 힘겹게 버텨가고 있는 삼성 라이온즈. 팔카와 심창민을 필두로 이달 말 합류할 지원군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