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나혼자산다' 김민경, 미식 일상→송병철과 핑크빛♥…기안84, 곤충 채집

2020-08-08 00:39:2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나혼자산다' 김민경의 행복한 일상이 공개됐다.



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개그우먼 김민경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민경은 "자취 11년 차 '민경장군' 개그우먼 김민경이다"고 인사했다. "깔끔하고 따뜻하게 살고 싶었다"며 공개된 김민경의 하우스는 따뜻한 느낌의 커튼과 조명 배치,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인형룸, 아기자기한 소품이 눈길을 끌었다.

이른 아침 눈을 뜬 김민경은 휴대폰을 통해 세상사를 업데이트, 그때 음식에서 한 참을 눈을 떼지 못한 채 "너무 맛있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침대 위에서 스트레칭 후 김민경은 바로 배달 어플을 확인했다. 국물 떡볶이와 로제 떡볶이를 고민하던 김민경은 "둘 다"라면서 "고민 될 땐 그냥 둘 다 시켜라. 고민하지 말고 일찍 시켜서 일찍 먹자"라는 명언으로 웃음을 안겼다.

레이싱 게임을 하던 김민경은 배달 소리에 벌떡 일어났다. 그때 김민경은 수저를 확인하고는 "왜 이렇게 많이 줘?"라며 "1~2인분이라도 돼 있었다. 그럼 1인분이 잖아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때 김민경은 달걀 물에 김밥, 핫도그, 모짜렐라 치즈가지 올린 김밥 피자를 완성, 떡볶이 국물을 가득 얻어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또한 핫도그에 설탕의 꿀조합에 김민경은 "밀가루가 부담스러운 분들은 달걀이니까 부담이 없다"면서도 "핫도그에 밀가루가 있구나. 접으면 안보니까 죄책감이 덜 들거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갈 준비를 마친 김민경은 개그맨 류근지, 송병철과 함께 낚시를 갔다.

김민경은 "낚시 TV를 하고 거기에 빠졌을 때 그때 손 내밀었을 때 잡아준 두 사람이다. 낚시 동반자다"고 했다.

그때 김민경은 "3~4kg 빠졌다. 몸이 단단해졌다"며 근육을 자랑했다. 이후 낚시터에 도착, 송병철과 류근지는 김민경을 살뜰히 챙겼다. 송병철은 "가만히 있어요. 아무것도 하지 말고, 공주님"이라고 했고, 박나래와 장도연은 "잘해봐"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입질이 없는 상황. 바로 점심을 먹었다. 메뉴는 삼겹살. 김민경은 "겉은 바삭 속은 촉촉하다"면서 먹방 꿀팁을 공개했다. 2차전으로 라면 먹방을 시작, 송병철과 류근지는 먹으면서도 낚시에 집중, 반면 김민경은 오로지 먹방에 집중해 웃음을 안겼다. 결국 송병철이 첫 붕어를 잡은 것을 끝으로 집으로 향했다.

송병철은 "우리 다 솔로다"고 했고, 류근지는 "누나는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김민경은 "느낌이 통하는 게 있는 것 같다"며 "개그맨 누군가가 좋아한다고 하면 흔들릴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민경은 "(송병철)선배님을 원래 좋아했었다. 내가 좋아했다는 걸 알고 본인도 '너 나 좋아했잖아'라고 할 정도로 그 감정들이 편안함이다"고 했다. 김민경은 류근지에게 "개그우먼 괜찮은 애들 많지?"라고 했고, 이에 송병철은 "있지. 김민경"이라고 연신 외쳤다. 그러자 류근지는 "병철이 형도, 한번 잘 해봐요"라고 했고, 김민경은 "병철이 형 괜찮지. 고백하면 생각 좀 해보지"고 해 핑크빛을 예고했다.

집에 도착한 김민경은 "이 집에 와서 가장 좋았던 게 뷰다. 슈퍼뷰다"면서 슈퍼로 향했다. 맥주가 시원해질 동안 폼롤러로 스트레칭을 시작, 구운 떡과 김, 맥주로 하루를 마무리했다. 김민경은 "핫도그 계란 피자 위에 뿌려지는 설탕 같은 하루였다. 달콤하고 즐겁고 생기가 넘치는 하루였다"고 했다.

곤충 소재 만화를 기획 중인 기안84는 직접 곤충을 채집, 관찰하기 위해 시골로 향했다.

기안84는 곤충채집통과 잠자리채를 들고 신나서 마을 지나 곤충이 많은 숲으로 향했다. 이후 잠자리 잡는데 성공한 기안84는 "어릴 때는 장난감 느낌이었는데 나이 먹으니까 측은지심인지, 날개라도 찢어지면 짝을 짓고 알을 까야 하는데, 그런걸 생각해서 그런지 미안하더라"고 했다. 이후 기안84는 사진을 찍고 바로 방생했다. 이어 가벼운 발걸음으로 들판으로 향했다. 방아깨비, 황주 까막 노래기 등 사진을 찍고는 풀 벌레 관찰을 끝마쳤다.

물에서 조개 관찰을 마친 기안84는 샤워 후 말을 장자에 누워 스케치를 시작했다.

기안84는 "사람을 곤충에 대입해서 그려보면 어떨가 싶었다. 사마귀 인간이다. 여자들이 3미터 정도 된다"고 해 다음 작품이 궁금증을 자아냈다.

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