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해녀도전 한지혜, 용감한 제주바다 입수 "역시 여자 이경규"

2020-08-08 08:12:22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한지혜가 용감하게 제주 바다에 입수했다. 역시 여자 이경규답다.



7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안주'를 주제로 한 13번째 메뉴 대결이 이어졌다. 이영자는 미식 천국 전통시장을 방문했다. 오윤아는 특별 메뉴를 개발해 가족 시식회를 했다. 또 NEW 편셰프 홍진영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1일1식 밥상을 만들어 먹었다. 저마다 군침이 꿀꺽 넘어가는 메뉴들을 쏟아낸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끈 편셰프는 제주댁 한지혜다.

이날 한지혜는 "진짜 맛있는 안주를 꼭 잡아서 만들 것"이라고 다짐하며 제주 바다로 향했다. 한지혜가 해녀 체험을 통해 일일 해녀에 도전한 것. 바다 입수 전 한지혜는 최근 영화에서 해녀 역할을 한 고두심에게 전화해 조언을 들었다. 고두심의 극과 극 조언을 모두 듣고 더욱 긴장하게 된 한지혜는 본격적으로 제주 바다에 들어갔다.

한지혜는 첫 도전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능숙하게 잠수(거꾸리)를 시도해 성공했다. 모두가 깜짝 놀란 가운데 한지혜는 열심히 바다를 누볐다. 급기야 큰 돌문어까지 발견했다. 돌문어와 눈이 마주친 순간 무서워져 돌문어 잡기 첫 도전은 실패로 돌아갔다. 그러나 한지혜는 좌절하지 않았다. 지난 번 제주 바다 직거래 때 만났던 해녀 삼춘을 만나 다시 한 번 바다에 입수한 것.

그렇게 제주 바다 입수 3시간 만에 한지혜는 성게를 따며 첫 해산물을 획득했다. 이어 한지혜는 또 다시 커다란 돌문어를 발견했다. 이번에는 해녀 삼춘에게 받은 꼬챙이로 돌문어 잡기까지 성공했다. 물질 체험은 많은 체력을 소진하는 일이었지만, 파워긍정 한지혜는 바다에서 나오면서도 까르르 웃었다. 이에 해녀 삼춘들은 한지혜에게 자신들이 잡은 해산물을 나눠주기도.

이후 해녀 삼춘들은 첫 해녀에 도전한 한지혜를 위해 제주 해녀 밥상을 선물했다. 실제 해녀들이 만들어 먹는 밥상인 만큼, 제주도의 싱싱한 해산물과 재료들로 풍성한 밥상이 완성됐다. 성게 미역쌈, 된장 보말 무침, 돌문어 숙회, 뿔소라, 톳무침, 우뭇가사리, 깅이젓갈(게젓갈) 등. 제주 해녀들만 먹을 수 있는, 돈 주고도 사먹을 수 없는 밥상에 '편스토랑'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어졌을 정도.

이어 한지혜는 제주 해녀들로부터 진솔한 이야기도 들었다. 수 십 년 경력의 제주 해녀들이지만 여전히 바다에 들어갈 때는 무섭고, 어떤 위험이 닥칠지 모른다는 생각에 욕심을 비우고 물질을 한다는 것. 제주도라서 가능한 체험, 제주도라서 맛볼 수 있는 음식, 제주도라서 들을 수 있는 해녀들의 이야기까지. 제주댁 한지혜 덕분에 시청자들도 함께 느낄 수 있었다.

이와 함께 늘 최선을 다하고 해피 바이러스를 발산하는 한지혜의 매력이 돋보였다. '여자 이경규'라는 별명답게 직접 바다에 입수하는 용감함까지 보여준 한지혜. 열정 만점 한지혜가 '편스토랑'에서 또 어떤 제주도 이야기를 들려줄지, 그녀가 첫 번째 출시 영광을 언제 거머쥘지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