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그바-페르난데스 총 출동' 밝은 표정 맨유, 결전의 땅 쾰른 이동

2020-08-10 00:48:39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나는 야망이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이 목표를 밝혔다.

맨유는 11일(한국시각) 독일 쾰른의 라이에네르기슈타디온에서 FC코펜하겐 2019~2020시즌 유로파리그 8강전을 펼친다.승리할 경우 울버햄턴-세비야전 승자와 17일 준결승전을 치른다. 여기서 또 승리하면 22일 우승컵에 도전한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솔샤르 감독과 23명의 선수는 유로파리그 토너먼트를 위해 쾰른으로 이동했다. 감독으로서 생애 첫 트로피를 노리는 솔샤르 감독은 코펜하겐과 붙는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가 공개한 사진 속 선수들은 환한 표정을 짓고 있다.

결전에 앞서 솔샤르 감독은 "나는 야망이 있다. 내 꿈 중 하나는 이 클럽의 감독으로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것이다. 내가 맨유에 몸담고 있기 때문에 감독으로서 뭔가 따내는 것이 축구 인생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순간일 것이다. 나는 선수로서 좋은 팀원이었다. 내가 할 수 있는 한 팀에 기여를 했다. 지금은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맨유는 래시포드, 그린우드, 포그바, 페르난데스, 데 헤아 등 주축 선수등을 총 출동 시켰다. 멘기 등 어린 선수들도 히든카드로 준비했다. 다만, 달롯과 린델로프는 부상으로 이탈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