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호텔 수 1000개 넘어…7년간 54% 증가

2020-08-10 10:17:25

지난 7년간 전국 호텔이 5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객실 수로 따지면 75%나 급증했다. 이처럼 급증한 호텔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사태 이후 증가세가 크게 둔화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말 현재 호텔(관광호텔 기준) 갯수는 총 1050개로 지난 2012년 말 683개보다 53.7% 늘어났다고 최근 밝혔다.

2010년 이후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증하자 정부는 관광호텔의 용적률 등 건축 규제를 완화하는 '관광숙박시설 확충을 위한 특별법'을 2012년 7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시행한 바 있다.

이에 2014년 한 해에만 100개가 넘는 호텔들이 지어지기 시작했고 2015년에는 70개, 2016년 64개, 2017년에는 55개가 각각 증가했다.

그러나 2017년 중국이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두고 한국 단체관광을 금지하는 등 보복조치에 나서면서 중국인 관광객 특수가 사라졌다. 호텔 역시 포화 상태가 돼 증가 폭이 크게 줄었다. 2018년 18개, 2019년 9개가 증가하는 수준에 그쳤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호텔들은 주로 수도권과 제주도에 집중돼 있다.

지난해 말 현재 서울에 소재지를 가진 호텔은 333개로 전체의 31.7%를 차지했다. 경기도와 인천까지 포함한 수도권 소재 호텔은 540개로 51.4%를 차지해 절반을 넘었다.

수도권을 제외하면 127개인 제주도 소재 호텔이 뒤를 이었고, 그 다음으로 부산(81개), 경남(49개), 강원(44개), 전남(42개) 등 순이었다.

서울에 있는 호텔은 지난 7년 간 182개(120.5%) 증가했으며 제주는 73개(135.2%) 늘었다. 인천은 38개, 경기 32개, 부산 31개가 각각 증가했다.

등급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말 현재 현재 5성급(특1급) 호텔은 64개로, 전체의 6.1%였다. 다음으로 성급(특2급) 111개(10.6%), 3성급(1등급) 234개(22.3%), 2성급(2등급) 265개(25.2%), 1성급(3등급) 163개(15.5%), 등급없음 228개(21.7%)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호텔의 객실은 13만1371실로 호텔 1곳 당 평균 125실을 보유했다. 5성급 호텔이 1곳당 347실로 가장 많았고 4성급 225실, 3성급 132실, 2성급 71실, 1성급 55실 등이 뒤를 이었다. 등급이 없는 호텔은 113실이다.

전국 호텔 가운데 최다 객실을 보유한 곳은 서울 중구에 있는 호텔롯데로, 1151실이었다. 전국에 있는 5성급 호텔 중 유일하게 1000실이 넘었다.

호텔롯데 관계자는 "국내에 있는 롯데 관련 전체 호텔 객실은 6000실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다음으로는 광진구 SK네트웍스 워커힐(799실), 인천 영종도의 파라다이스시티(769실), 강원 정선 소재 하이원 팰리스호텔(727실), 서울 중구 밀레니엄서울힐튼(680실), 서울 강남 인터컨티넨탈서울코엑스(654실), 부산롯데호텔(650실) 등 순이었다. 하이원 팰리스호텔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5성급이다.

제주 서귀포에 위치한 제주신화월드 호텔 앤 리조트의 객실은 1720실로 호텔롯데보다 많다. 하지만 이는 호텔 등급이 없는 리조트로 분류된다.

호텔 중 최고 등급인 5성급 호텔은 전국 64개 중 서울에만 24개가 위치해 있다. 다음으로 제주 14개, 부산·인천 각 6개, 강원·경북 각 2개 등 순이다.

아울러 전국에는 1050개의 관광호텔 이외에도 호스텔 728개, 가족호텔 162개, 소형호텔 36개, 전통호텔 7개 등과 휴양콘도 235개가 있다. 이들을 포함한 전국 관광숙박시설은 2218개이며 객실은 20만6079실이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