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사람의 발가락을 닮은 이것의 정체

2020-08-10 10:42:20



죽은 사람의 신체 일부분을 닮은 다형콩꼬투리버섯이 화제다.



인도 산림청에 근무하는 수산타는 지난 6월 14일(현지시간) 자신의 SNS에 "사람의 시신을 발견한 것 같다"라고 적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사람의 발가락과 흡사하게 생긴 물체가 담겨있다. 발톱까지 달린 죽은 사람의 발가락처럼 보여 소름이 돋는다.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이게 대체 뭐냐", "살인 사건 현장이냐", "시신 같다" 등의 댓글을 달며 충격 받은 모습을 보였다. 해당 게시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빠르게 퍼지며 화제를 모았다.

누리꾼들의 궁금증이 증폭되자 수산타는 해당 사진 속 물체를 다형콩꼬투리버섯이라 밝혔다. 이어 "다형콩꼬투리버섯은 썩어가는 나무에 붙어서 버섯처럼 자란다. 이 곰팡이를 본 등산객들은 시체나 좀비로 착각해 공포에 떨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죽은 자의 손가락이라고도 불리는 이 곰팡이는 부패가 되면 독이 생기기 때문에 가까이 가지 않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