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어난 괴물' 류현진, 6이닝 1실점 쾌투…불펜 난조로 2승 무산

2020-08-12 10:41:04

(버펄로 AP=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 버펄로 살렌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daeuliii@yna.co.kr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홈 개막전'에서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에 성공했지만 구원진 난조로 아쉽게 승리를 날렸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시즌 4번째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아내고 안타 2개와 볼넷 2개를 내줘 1실점 했다.



류현진은 0-1로 뒤진 6회말에 터진 보 비셋의 역전 스리런 홈런에 힘입어 승리투수 요건을 안고 팀이 3-1로 앞선 7회초 라파엘 돌리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후 토론토는 7회말 추가점을 뽑아 4-1로 앞섰지만 경기 종료까지 아웃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동점을 허용했다.

마무리 투수 켄 자일스의 부상으로 대신 뒷문을 맡은 앤서니 배스가 9회초 2사 1, 3루에서 프란시스코 세르벨리에게 동점 3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류현진의 시즌 2승도 함께 날아갔다.
류현진은 올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와 4년 8천만달러에 대형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으나 첫 2경기에서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조기 강판해 1패, 평균자책점 8.00이라는 저조한 성적표를 남겼다.
하지만 지난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5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살아난 데 이어 이날 홈 개막전에서 올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하며 우려를 확실하게 씻어냈다.
류현진은 비록 불펜이 무너져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에이스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에 의미를 뒀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5.14에서 4.05로 크게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이날 공 92개를 던져 그 가운데 57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아 넣었다.

시즌 전적 7승 3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깜짝' 선두를 달리며 올 시즌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마이애미 타선은 끈질긴 승부로 류현진을 괴롭혔다.

주심의 다소 좁은 스트라이크존과 수비 실책까지 더해져 류현진은 초반 투구 수가 많았으나 중반을 넘어가면서 투구 수를 줄이며 올 시즌 들어 가장 긴 이닝을 막아냈다.
토론토의 뒤늦은 홈 개막전이자 역사적인 살렌필드 개장 경기라서 더욱 의미가 큰 호투였다.

메이저리그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에 연고지를 둔 토론토는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캐나다 정부의 반대로 올해 홈구장인 토론토 로저스센터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토론토는 대체 홈구장을 물색한 끝에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구장인 살렌필드를 대안으로 선택했다.

류현진은 살렌필드 개장 경기에서 팀의 에이스로 선발 등판해 첫 테이프를 산뜻하게 끊었다.




1회초 2사에서 헤수스 아길라르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나 실점 없이 넘긴 류현진은 2회초 선두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풀카운트 승부 끝에 6구째에 '전가의 보도' 체인지업(약 130㎞)을 구사했으나 공이 한가운데 몰린 탓에 좌월 솔로 홈런으로 연결됐다.

비록 선취점을 허용했지만,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프란시스코 세르벨리를 1루수 파울플라이로 돌려세웠고, 루이스 브린슨과 로건 포사이스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다.

류현진은 3회 초 1사에서 조너선 비야에게 깊숙한 내야안타, 유격수 실책으로 1, 2루 위기에 몰렸으나 아길라르를 병살타로 유도해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4회초를 삼자범퇴로 막은 류현진은 5회초 루이스 브린스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줬지만 포사이스, 몬테 해리슨을 연속 루킹 삼진으로 솎아내고 다시 힘을 냈다.
두 타자를 상대로 던진 결정구 컷패스트볼이 스트라이크존 경계에 절묘하게 꽂혔다.

이후 류현진은 1루 주자 브린슨에게 2루 도루를 허용했지만 비야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하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이 6회초를 삼자범퇴로 막아내자 그전까지 1안타 빈공에 시달리던 토론토 타선도 뒤늦게 화답했다.

토론토는 6회말 대니 젠슨, 캐번 비지오의 연속 2루타로 무사 2, 3루 찬스를 만들었다.

타석에 들어선 비셋은 마이애미 우완 선발 엘리저 에르난데스를 좌월 스리런 홈런으로 두들기고 류현진에게 승리투수 요건을 안겼다.

토론토는 7회말 2사 1, 2루에서 비지오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더했지만 9회초를 버티지 못했다.
토론토는 9회초 임시 마무리투수 배스가 2루타와 볼넷으로 2사 1, 3루 위기를 자초하더니 세르벨리에게 볼 카운트 3볼에서 동점 스리런 홈런을 허용해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changyo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