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배용준과 사이비 종교 루머? 사실과 달라…아직 종파 없다”

2020-08-13 09:03:43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진영이 사이비 종교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으로 박진영, 가수 선미, 작곡가 김형석이 출연했다.

이날 박진영은 "과거 예루살렘에서 TV, 휴대전화도 끊고 성격공부만하며 두 달을 살다가 한국으로 돌아왔다. 머리로는 알겠는데 안 믿어지더라. 그러던 중 친구가 제게 성경 좀 가르쳐달라고 하는 거다. '난 안 믿는다니까?'라고 했더니 '네가 가르쳐주는 게 이해가 잘 돼'라고 하더라. 할 수 없이 집에 들여와 함께 공부를 했다. 5일째 되던 날 친구가 씨익 웃으며 '나 믿어져' 하는 거다. 친구가 믿지 않는 나와의 공부에서 믿음을 찾은 거다. 급기야 친구가 아는 후배까지 공부 모임에 초대했다. 그렇게 성경 스터디 규모가 점점 더 커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이 많아질 때마다 점점 더 괴로워졌다. 저는 안 믿으니까. 그러다가 어느 날 믿어지게 됐다. 처음으로 믿음을 갖고 가르치니까 얼마나 신났겠냐. 그때 취재진이 들어온 거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MC들은 "배용준도 같이 나왔던 그때냐?"라고 질문했고 박진영은 "맞다"고 답하며 "그때 제가 어떤 종교 단체와 관련된 것처럼 오해할 수 있게 기사가 나갔다. 근데 전혀 아니다. 어느 조직과도 관련이 없는 지인들로만 구성된 성경 스터디 모임일 뿐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언론들이 취재를 해봤더니 진짜 아닌 거다. 그런데 아무도 아니라고는 정정 기사를 내주지 않더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저는 종파가 없다. 아직도 우리끼리 종교 모임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