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포켓돌스 봄수연, '스폰+임신 SNS' 사실무근…"사칭 피해"

2020-08-13 09:08:49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포켓걸스 출신 모델 봄수연이 SNS 사칭 피해를 당했다.



최근 봄수연의 것으로 추정된 SNS에는 봄수연이 재력가 스폰서들을 만나다 임신까지 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등장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레이싱모델 시절부터 벗었고 야한 일을 했다", "스폰과 조건만남을 했고 포켓돌스를 하며 유명해지자 더 많은 금액의 조건만남이 들어왔다. 중국 부호의 제안을 받고 중국에서 거주했다. 한국에 와서 다시 스폰을 했고 그 남자의 아이를 가졌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태아 초음파 사진까지 공개돼 충격을 더했다. 해당 게시물은 삭제됐지만 이미 관련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된 상태였다.

그러나 봄수연 소속사 미스디카 측은 "스폰서와 임신 고백은 사실무근이다. 사칭 계정을 삭제하는 방법을 알아보고 있다. 봄수연은 개인사정으로 쉬고 있고 포켓걸스는 멤버들을 재정비할 예정이다. 봄수연과 논의해 향후 법적대응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