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융합의학과 본격 행보…"미래의료 선도 융·복합 연구역량 강화"

2020-08-13 11:35:36



서울대병원이 야심차게 준비한 융합의학과의 인적 구성 및 연구 개발 분야가 공개됐다.



서울대병원은 지난 6월부터 융합의학과 신설을 위해 수차례 관련 부서 및 관계자 모임을 진행했다. 이후 교육부·기획재정부 등 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융합의학기술원(원장 정진욱)과 융합의학기술원 산하 융합의학과(과장 김성완)를 개소했다.

지난 7월 29일에는 새로 선발한 융합의학과 신임교수 6명을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 및 워크샵을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융합의학과는 2021년까지 교수 15명 및 연수생 30명 규모로 구성이 될 예정이다.

세부 연구개발 분야는 크게 ▲데이터의학(의료인공지능·의료빅데이터·의료정보학) ▲의생명과학(융합기초·의학물리·융합생화학·의생명과학·의약학) ▲의생명공학(로봇·영상·재료·전기전자·기계) ▲의료기술정책의학(헬스케어서비스·의료기기사업화) 등 네 가지로 나뉜다.

융합의학기술원 및 융합의학과의 목표는 융·복합 인재양성을 통한 연구역량 강화다. 의학 분야도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고 있다. 의료지식뿐 아니라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 가상·확장 현실 등 미래 핵심역량을 겸비한 융·복합 인재가 필요하다. 융합의학과는 이러한 재원을 육성해 기초과학, 임상의학과 협력연구를 수행하고 신의료기술을 개발하는 등 미래의학발전에 앞장설 것으로 기대된다.

융합의학기술원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 김연수 병원장은 앞서 작년 9월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융합의학과 신설 계획을 발표했다.

당시 병원 간 지나친 경쟁으로 진료에 치우친 현실을 우려하며, 추후 교육과 연구 등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표명했다. 융합의학기술원이라는 새로운 독립기관을 신설한 것 또한 이와 무관하지 않다. 융합의학과는 국가의학연구중심병원 및 4차병원으로 도약하겠다는 서울대병원의 포부가 담겨있다.

융합의학과 신임교수들은 선발된 연수생들의 융합의학 관련 연구 및 교육을 담당하게 된다. 연수의학자·연수공학자·연수과학자로 모집되는 연수생들은 융합의학과 교수의 지도 아래 혁신의료기술연구소 등에서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동시에 서울의대 임상의과학과 대학원 학생 모집에 응시해 의대 교수진으로부터 공동 지도를 받을 수 있다.

김연수 병원장은 "변화하는 의료환경을 선도하기 위해 융합의학기술원과 융합의학과를 설립하게 됐다"며 "새로 온 교수들의 소중한 지식과 경험이 의학-공학-이학을 아우르는 융합의학 전문가를 꾸준히 키워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진욱 융합의학기술원장은 "융합의학기술원은 미래 의료산업을 이끌어 나갈 전초기지"라며 "의료기기, 치료제 등 의료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융·복합 연구역량 강화는 물론 국제적 선도를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