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여고생에 욕설 시비 의혹→"사실무근, 선처無" 고소장 공개 '초강수' [종합]

2020-08-14 00:10:23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여고생에 욕설을 하고 밀쳤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이에 강성훈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고소장을 공개하는 강수를 뒀다.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한 네티즌이 강성훈에게 욕설을 듣고 협박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이 강성훈과 같은 동네 주민인 여고생이라 주장한 글쓴이 A씨는 "강성훈이 분리수거하러 혼자 나왔을 때 실수로 부딪혔고 강성훈이 들고 있던 게 떨어졌다. 인사 한 번 한 적 없는 나한테 '야야' 거리며 화를 냈고 죄송하다고 서너 번 정도 사과했다. 강성훈은 여전히 화난 얼굴로 나를 밀쳤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음날 친구와 통화하며 그 일을 애기했는데 하필 강성훈이 들었다. 패드립과 성적인 욕을 제외한 세상의 욕이란 욕을 다 들었다. 무서워서 고개 푹 숙이고 눈 피하고 죄송하다 했는데 강성훈이 내 턱에 손가락을 대고 고개를 확 올리더니 '네가 뭘 잘못했는지는 아냐'고 했다"고 강성훈이 자신에게 욕설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강성훈 측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누군가와 시비 붙은 상황조차 없었다"고 반박했다. 강성훈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FX솔루션 측은 한 매체를 통해 "(글이 올라온) N사를 통해 게시글 게시 중단 조치를 했다"며 "하지만 해당 글을 쓴 글쓴이 분은 허위사실을 또 다시 다른 커뮤니티에 게시했고 허위사실을 적시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계속했다"며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장접수를 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강성훈도 직접 해명에 나섰다. 강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커뮤니티에 올라온 저에 대한 글은 단언컨대 절대 사실무근이며, 금일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고소장을 공개했다. 강성훈은 "그동안 이런 식의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이 악의적으로 유포되어 왔으나,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판단하여 앞으로는 이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한편, 강성훈은 지난달 사기 및 횡령 혐의에 대해 증거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후 강성훈은 SNS를 통해 "앞으로 기대 많이 해주세요"라며 복귀를 예고했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강성훈 글 전문

안녕하세요. 강성훈입니다.

최근 커뮤니티에 올라온 저에 대한 글은 단언컨대 절대 사실무근이며, 금일 고소장을 접수하였습니다.

그동안 이런 식의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악의적으로 유포되어 왔으나, 더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 판단하여 앞으로는 이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히 대응할 것입니다.

항상 저를 지켜봐주시며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함을 잊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지내고 있습니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