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김태희와 유튜브 동반 출연 제안에 "그건 있을 수 없는 일...가족 건드리지 마라" [종합]

2020-08-14 06:00:0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가수 겸 배우 비가 아내인 배우 김태희 언급에 발끈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에 '술 한잔 마셨습니다…저의 진심이 느껴지길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유튜브 첫 출연에 들뜬 듯한 비의 모습이 담겼다.

비는 알아서 오프닝을 하라는 말에 "고민을 많이 해봤다. 성규는 (구독자들을) '잡것들'이라 하더라. 우리는 '꾸러기'라고 부르는 게 어떠냐"며 "꾸러기들 안녕"이라고 인사해 제작진들을 경악하게 했다. 제작진들이 놀라자 비는 "약간 촌스럽게 해줘야 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참고로 아시겠지만 저 광고 되게 좋아한다. 유튜브는 원래 그렇다. 대놓고 하는 그런 진정성, 꾸미지 않는 모습"이라며 대놓고 광고를 요구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비는 떡을 돌리며 직접 유튜브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비는 자신을 모른다는 떡집 사장님에 좌절했고, 사장님은 "열심히 안 해서 모르지 않냐. 열심히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비는 "사장님 '미스터트롯' 같은 트로트 많이 보시는구나. 혹시 '태양을 피하는 방법' 아냐. '엄복동'아냐"고 계속 물었지만 사장님은 비를 알아보지 못했다.

비는 본격적으로 홍보에 나섰다. 비는 지나가던 시민들에게 말을 걸며 "구독했냐"고 물었고, 이 시민은 "알림 설정도 했다"고 말해 비를 기쁘게 했다. 영상 구독 인증을 하던 시민은 '이 영상 김태희는 허락했습니다'라는 자막이 달린 영상 썸네일을 보며 "김태희님 나오면 무조건 떡상(물건의 값, 주가 등이 큰 폭으로 오르는 것)"이라고 추천했고, 비는 "그게 누구죠?"라고 받아쳤다.

비는 "평소에 저를 어떻게 생각하셨냐"고 물었고, 이 시민은 "꼬만춤"이라고 말해 비를 당황하게 했다. 이어 "제가 뭘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이 시민은 "김태희 님이랑 같이 나오기"라고 답했다. 이에 비는 마스크를 벗으며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야. 내가 몇 번을 얘기했어. 이러지 말라니까?"라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다음으로 이 시민이 추천한 콘텐츠는 "복근으로 빨래하기", "옷 벗고 '레이니즘' 추기"였다. 비는 빨래 콘텐츠엔 "그건 자신있다"고 했지만 후자에 대해서는 "어디서 오셨냐. 섭외한 거냐"고 또 한 번 당황했다. 이 시민은 영상에서 봤다고 설명했다.

시민들과 인터뷰를 마친 후 비는 제작진에게 "티저에 우리 와이프 이름 꺼내지마. 나 진짜 열 받아. 가족 건들지마"라고 경고했다. 홍보를 위해 탄 버스에는 아무도 없었고, 제작진은 "강남역에 가면 사람 많이 몰리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은 "몰아가지마"라는 비에게 "화를 좀 삭히라"고 말했고, 비는 "화난 거 아니"라고 해명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