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딸 병원비 내달라" 무리한 네티즌 요구에 "말로만 응원해 죄송"

2020-08-14 11:03:37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한 네티즌의 무례한 요구에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쳤다.



14일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올린 글을 게시하며 "요즘 이런 요청이 참 많다.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성규는 도와드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데 일일이 힘이 되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그대들의 상황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다는 거다. 부디 잘 이겨내시길! 말로만 응원해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장성규가 공개한 네티즌은 "제발 저희 가정을 도와달라"면서 "이사갈 곳도 없고 딸 병원비도 없다. 동사무소 지원도 못받고 있다. 8월 말 강제 이사 당해서요. 보증금 받을 돈이 없다"라며 금전적인 도움을 요청했다.

이어 네티즌은 "딸 치료비로 신용카드 사용 후 신용불량이어서 대출도 힘들다. 지금도 병원 입원 중인데 걱정입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