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일' 100원씩 모은 용돈으로 마스크 50매 기탁한 초등학생

2020-09-17 09:51:14

[함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 함안군에서 초등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위해 착한 일을 하면서 용돈으로 산 마스크를 기탁해 훈훈함을 주고 있다.
17일 군에 따르면 군북초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이윤아양은 최근 고사리손으로 한 푼씩 모은 용돈으로 마스크 50매를 구매해 군북면사무소에 기탁했다.
당시 이 양은 점심시간에 면사무소를 방문, 연필로 또박또박 눌러쓴 손편지와 함께 마스크를 조용히 놓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양은 편지에서 "코로나 때문에 마스크를 꼭 써야 하지만 마스크를 살 수 없는 이웃들이 있으실 것"이라며 "공부를 잘했거나 착한 일을 할 때마다 엄마가 100원씩을 주시는 데 이 용돈을 모아서 마스크를 샀다"고 말했다.
이어 "꼭 어려운 분들에게 전해져서 코로나를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며 "꼭 어려운 분들께 전해달라"고 덧붙였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 때 이 양의 순수한 마음이 잔잔한 감동을 줬다"며 "아이의 욕심 없는 이웃사랑이 지역사회에 따뜻한 귀감이 됐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