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맞춤→첫 캠핑" '우다사3' 김선경♥이지훈 스킨십→황신혜♥김용건 달달 폭발 '첫 경험'[종합]

2020-09-17 00:50:4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김선경 이지훈 커플은 폭풍같은 스킨십으로, 현우 지주연 커플은 이혼의 아픔을 감싸 안는 배려를 통해 서로를 향해 조금씩 더 다가갔다.



16일 방송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는 지난주 첫 만남에서 큰 화제를 모았던 김선경 이지훈 커플의 두번째 만남과 현우 지주연 커플의 상견례가 이어졌다.

김선경 이지훈 커플은 과격 포옹에 이어 첫 입맞춤(?)을 맞췄다. 이날 두 사람은 커플 탄생을 기념하는 저녁 만찬을 준비했다. 각각의 절친인 손준호-김법래를 초대해 직접 요리를 해서 커플 탄생 자축 파티를 벌인 것. 장을 잔뜩 본 김선경은 미리 빌려 둔 공유 주방을 찾았고 나중에 이지훈이 합류했다. 김선경은 "처음으로 주방에 남자와 함께 있는 것"이라고 고백했다.

김선경은 낚지볶음 소고기 불고기 모시조개탕을 뚝딱뚝딱 만들면서도 낙지만 못만졌다. 이지훈은 상남자답게 낙지를 주무르면서 매력을 과시했다.

두 사람은 손님들과 화기애애한 식사 자리에서 갑자기 싸우기 시작했다. 이지훈이 음식 투정을 시작했고 김선경이 "먹지마"라고 소리친 것. 결국 이지훈이 김법래가 선물로 갖고 온 약초주를 원샷하고 밖으로 나가는 등 분위기가 살벌해졌다. 김법래와 손준호는 놀란 눈을 굴리며 진땀을 흘렸다. 연기 베테랑인 두 사람의 몰카 연기가 명품 수준이라 모두가 깜빡 속았다. 결국 스스로 몰카임을 밝히고 까르르 웃는 두 사람에 심장을 부여잡은 절친들은 "손님 초대해 놓고 왜 저러나 싶었다"고 말했다.

김선경은 이지훈의 '감사' 노래에 눈물을 터뜨렸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혼 상처가 있는 김선경은 "20대 때는 결혼할 때 이 남자가 내 첫 남자이자 마지막 남자인줄 알고 모든 걸 다 바쳤다"며 "그때의 그 감정이 올라와서 나도 모르게 터져버렸다"고 말했다.

애처가로 소문난 김법래는 "하루에 15번 포옹한다"며 "아내가 직접 만든 노래가 있는데 하루에 15번을 안아달라는 노래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지훈은 "나도 안아달라"고 김선경에게 애교를 부렸고, 김선경은 이지훈을 꽉 끌어안고 얼굴이 빨개졌다. 절친들은 "얼굴에 피가 난다"며 놀려댔다.

김법래는 "둘이 입은 안맞췄냐? 난 누나랑 입 맞췄다"고 이지훈을 놀렸다. 김법래는 당황한 이지훈에게 "노래 함께 불러봤느냐고. 둘이 입 맞춰서 노래해봤느냐고?"라고 되물으며 "무슨 생각을 한거냐?"고 또 한번 놀렸다. 두 사람은 '그대 안의 블루'를 듀엣으로 맞추며 설레는 마음을 노래에 실었다.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 꿀이 흘렀다.

김용건 황신혜 커플은 캠핑카 여행을 떠났다. 여행을 떠나기 전 황신혜는 설레는 마음을 딸과 함께 나눴다. 딸은 엄마의 모습을 영상으로 찍으며 "남자랑 여행할 때 뭘 챙겨야 하느냐?"고 물었다. 황신혜는 "나도 모르지"라고 얼굴을 붉히고 직접 만든 요리책을 챙겼다. 딸이 "엄마 처음부터 너무 매력을 다 보여주는거 아니냐"고 묻자 황신혜는 "첫 인상이 중요하다. 처음부터 모든 매력을 다 보여줘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캠핑카 여행을 떠난 두 사람. 김용건은 전날 황신혜가 좋아하는 옥수수를 직접 쪄서 준비하느라 잠을 설쳤다. 황신혜는 캠핑카를 직접 운전하는 멋짐으로 김용건과 양떼목장을 찾았다. 황신혜는 "외국 같다"며 양들이 조용히 풀을 먹는 목장의 정취에 취했고, 김용건은 "이게 양들의 침묵"이라며 아재개그를 펼쳤다.

김용건은 황신혜에게 "이럴때 손 잡고 걷는게 어떠냐"고 은근 제안했고, 황신혜는 얼굴을 붉히며 손을 잡았다.

현우는 지주연 집의 삼대 모녀들에게 둘러 싸여 손자와 예비 사위 노릇을 톡톡히 했다. 야관문주 먹방에 이어 노래 실력까지 선보이며 점수를 단단히 땄다.

지주연 엄마는 현우와 독대한 시간에서 "주연이가 나이가 더 많은데 괜찮으냐?"고 물었다. 현우는 "집에 누나와 터울이 많은데 친구처럼 지내서 전혀 문제되지 않는다"고 모범답을 내놨다. 이어 지주연 엄마는 "2년 전 주연이가 이혼의 상처를 겪었다"며 "딸 이야기만 하면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온다"고 울었다. 그러면서 "나에게 애틋한 딸이다. 정말 사랑스럽고 예쁜 딸인데 너무 가슴이 아프다. 혼자 얼마나 아프고 외롭고 힘들었을까 생각하면 마음이 찢어진다"고 이혼 상처를 전했다. 현우는 "하나가 부족해서 둘이 되는 거 아니냐"며 지주연 엄마의 마음을 안심시켰다.

지주연과 현우의 단둘의 시간. 현우는 지주연 엄마에게 받은 편지를 낭독해줬다. 지주연은 "나와 우리 가족에게 아팠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래서 누군가를 만난다는게 부담스러웠어. 내 상처가 그분에게도 해가 되지 않을까. 그 부분이 신경 쓰이지 않나?"고 물었다. 현우는 "어제 기분 나빴다고 오늘까지 나쁠 수는 없지 않느냐. 과거는 과거일 뿐"이라고 지주연의 상처를 보듬었다. 지주연은 "만나서 반갑다"며 현우의 손을 잡고 새로운 시작을 꿈꿨다.

탁재훈 오현경 커플은 지난주에 이어 제주도 집에서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 그때 도착한 불청객은 배우 김수로. 갑자기 찾아온 손님 김수로는 탁재훈 오현경 커플에게 커플 인증 기념으로 "키스하라"고 계속 강요해 웃음을 안겼다. 탁재훈은 김수로와 한우를 구워 먹은 후 오현경에게 "이제 자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유발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