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전문가'레드냅 감독 "토트넘엔 베일의 마법이 필요해!"

2020-09-17 05:30:00

AP연합뉴스

"토트넘엔 베일의 마법이 필요해."



토트넘 시절 가레스 베일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해리 레드냅 감독이 17일(한국시각) BBC라디오 웨일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베일의 토트넘 컴백설에 반색했다.

원래 풀백으로 뛰었던 베일의 공격재능을 재발견해, 윙어로서의 대성을 이끈 레드냅 감독은 "토트넘과의 계약은 아주 환상적인 일이 될 것"이라면서 "베일로서도 다시 돌아와서 경기를 뛰게 된다면 정말 잘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뛰어난 재능을 가진 위대한 선수다. 그런 선수가 경기를 뛰지 않고 있는 것은 낭비"라고 덧붙였다.

레드냅 감독은 "그가 토트넘으로 돌아오게 되면 시즌 분위기를 확 바꿔놓을 수 있을 것이다. 토트넘은 지난 6개월간 너무 평범했다. 지난 시즌말, 지난 일요일 에버턴에게 명백한 패배를 했다"면서 "베일이 토트넘에 약간의 마법을 가져다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가 토트넘에 가든 혹은 맨유에 가든, 어디에 가든지 엄청난 변화를 불러올 수 있는 선수"라고 극찬했다.

레드냅의 희망과는 별도로, 2013년 1억 유로, 세계 최고의 이적료를 받고 레알마드리드로 이적해 천문학적 연봉을 받아온 베일의 이적은 간단한 일이 아니다. 베일 영입설, 소통설이 파다한 가운데, 유로파리그 로코모티브 플로프디프전을 앞둔 조제 무리뉴 감독 역시 이적 관련 질문에 "다른 팀 선수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며 선을 그었다. 레드냅 감독은 "계약이 성사될 때까지 어려움은 자명하다. 왜냐하면 잉글랜드의 어떤 구단도 그의 풀타임 연봉을 맞춰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딜이 성사될 수 있는 유일한 방도는 레알마드리드가 적어도 연봉의 절반을 맞춰주는 것이다. 내 생각에는 토트넘이든 누구든 결국 그 돈이 가장 큰 장벽이 될 것이다. 그렇다고 베일이 연봉 삭감을 감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니얼 레비 토트넘 회장은 뛰어난 협상가다. 나는 그가 토트넘을 위한 최고의 딜을 이끌어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