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나브리-자네 맹폭' 바이에른, 개막전서 샬케에 8대0 대승 '올 시즌도 어우뮌'

2020-09-19 09:14:0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차원이 달랐다. 한경기였지만, 모든 이에게 '어우뮌(어차피 우승은 뮌헨)'이라는 임팩트를 강하게 남겼다.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이 20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개막전에서 8골의 축포를 쏘아 올리며 정규리그 9연패를 향한 첫 걸음을 상쾌하게 내디뎠다. 바이에른은 19일(한국시각)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샬케와의 홈 경기에서 8대0으로 크게 이겼다. 세르주 그나브리의 해트트릭에 리로이 자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각각 1골 2도움으로 활약했고 레온 고레츠카와 토마스 뮐러, 자말 무시알라까지 득점에 가세했다.

지난 시즌 8시즌 연속 정규리그 우승에 DFB 포칼과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까지 트레블(3관왕)을 달성한 바이에른은 지난해 12월 7일 묀헨글라트바흐전 패배 이후 정규리그에서 20경기 무패(19승 1무)를 기록했다. 이날도 1승을 더해 정규리그 21경기 무패 기록을 이어가면서 기분 좋게 새 시즌을 시작했다.

특히 그나브리-자네 양 날개의 화력이 돋보였다. 로베리 콤비 은퇴 후 새로운 날개 조합을 고심하던 바이에른은 올 시즌 그토록 원하던 자네를 더했고, 지난 시즌부터 재능을 폭발시킨 그나브리와 함께 가공할 날개 듀오를 만들었다. 둘은 4골-2도움을 합작했다. 여기에 17세의 무시알라까지 득점포를 터뜨리며 이보다 더 완벽할 수 없는 개막전을 보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