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죽기 전까지 완벽해질 수 있을까"…'나혼자산다' 기안84, 여혐 논란 직접 사과

2020-09-19 08:56:24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웹툰작가 기안84가 '나 혼자 산다'로 복귀, 여성 혐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기안84가 여혐 논란 후 5주 만에 스튜디오 녹화에 참여했다.

이날 박나래는 이시언을 향해 "두 분은 왜 이렇게 눈을 못 마주치냐"며 이날 따라 말수가 적은 이시언과 기안84를 언급했다.

이에 이시언은 "어떻게 기안84를 대해야 할지 괜히 말 섞었다가 괜히 또…"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박나래는 "안 본 사이에 대접에 소주만 드신 것 아니냐"며 기안84를 걱정했다.

기안84는 "근데 그게 좋다"며 "사는 게 참.. 어... 그... 인생이란 굉장히..."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내가 아직 많이 부족하고, 죽기 전까지 완벽해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해봤는데"라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러자 박세리는 "그 전보다 살이 좀 빠져보인다"며 "원래 사람은 태어나서 죽기 전까지 배운다더라. 나도 아직 맨날 배워가면서 열심히 살고 있다"며 다독였다.

기안84는 "멤버들 분들이나 시청자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오랜만에 나오니까 좋다"며 사과했다.

그때 기안84는 녹화 당시 방탄소년단의 라디오 출연으로 취재를 위해 MBC를 찾은 기자들을 보고는 "기자분들이 앞에 많이 계셔서 '내가 그 정도인가'했다"며 웃어보이기도 했다.

앞서 기안84는 지난달 11일 네이버 웹툰을 통해 공개한 '복학왕' 304화에서 20대 여성 캐릭터 봉지은이 40대 노총각 직장 상사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후 정직원으로 채용됐다고 추측하게 하는 내용으로 여성 혐오 논란에 휘말렸다.

당시 기안84는 사과문을 게재하고 해당 내용을 수정했다. 이후 기안84는 몇 주째 스튜디오에 등장하지 않아 하차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