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핫포커스]배분은 끝, 롯데 포수 경쟁 최후의 승자는 김준태

2020-09-23 05:05:00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부산=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한 시즌 내내 진행된 롯데 자이언츠 포수 경쟁이 결말에 다다랐다.



남은 시즌 동안 김준태(26)가 롯데의 '안방마님' 역할을 맡게 된다. 정보근(21)은 백업으로 뒤를 받친다. 허문회 감독은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체력 부담도 다소 줄어들게 됐다. 그동안 김준태가 3경기, 정보근이 2경기를 맡아왔는데, 앞으로는 김준태가 4경기를 맡고 정보근이 1경기를 맡는 방향으로 조정할 것이다. 두 선수에게 이런 계획을 전했다"고 밝혔다.

허 감독은 지난 두 시즌 간의 롯데 안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준태-정보근의 전담포수제에 포커스를 맞췄다. 선발 투수 성향에 따라 김준태와 정보근의 역할을 배분함과 동시에, 두 선수를 로테이션으로 기용하면서 체력 부담 해소 및 경험 축적, 풀타임 출전 기회를 만들고자 하는 포석이었다. 김준태는 개막 엔트리 진입 이후 줄곧 1군 자리를 지키고 있고, 정보근은 6월 11~13일 장염 증세로 이탈한 것을 제외하면 1군 선수단과 꾸준히 동행해 왔다.

하지만 명암은 엇갈렸다. 김준태는 꾸준히 부여되는 기회 속에 조금씩 성장세를 보였다. 시즌 전 지적됐던 포구-송구 문제를 차츰 해결해 나아간 것 뿐만 아니라, 타격에서도 수 차례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내는 등 공수 양면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하지만 시즌 전 김준태 보다 주목을 받았던 정보근은 일정을 거듭할수록 부담감이 커지는 눈치였다. 타격은 1할대 초반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강점으로 여겨졌던 수비까지 흔들리는 경기가 이어졌다. 허 감독이 경기 배분 수를 조정하면서 사실상 김준태의 손을 들어준 모양새가 됐다.

김준태에겐 감회가 남다를 수밖에 없는 2020년이 됐다. 2012년 롯데 입단 후 신고선수로 전환되는 곡절을 겪었던 그는 매 시즌을 앞두고 성장 가능성을 가진 포수라는 평가를 받아왔지만, 좀처럼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다. 간절함을 안고 시작했던 올 시즌 중책을 수행하면서 비로소 주전 타이틀까지 거머쥐는 결실을 맺었다.

정보근이 올 시즌 보여준 노력과 성장도 무시할 수 없다. 롯데는 그동안 강민호(현 삼성 라이온즈) 이후 이렇다 할 포수 자원을 육성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입단 3년차인 정보근이 지난해 후반기 보여준 가능성을 올 시즌에도 꾸준히 이어갔고, 김준태와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서 성장했다는 점은 미래를 기대케 할 만한 부분이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