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L]"미쳤다" SON 1골-2도움 폭발, 벌써 시즌 5골-2도움

2020-09-25 04:40:23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4골로 절정의 골감각을 보였던 토트넘 손흥민(28)이 두 경기 연속골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1~2호 도움에 이은 유로파리그 첫 골이다. 2경기 연속 멀티 공격포인트 행진이다. 벌써 시즌 공격포인트가 5골-2도움이다.



센터 포워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25일 새벽(한국시각)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벌어진 스켄디야와의 2020~2021시즌 유로파리그 예선 3라운드 원정 경기서 전반 5분 라멜라의 첫 골을 어시스트했다. 그리고 1-1로 팽팽한 후반 24분 달아나는 팀의 두번째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이번 시즌 첫 도움이다. 그는 아크 중앙에서 스켄디야의 선수들을 따돌리며 패스를 연결했고, 그걸 라멜라가 오른발로 차 넣었다.

손흥민은 지난 20일 EPL 사우스햄턴전에서 4골을 몰아친 바 있다.

손흥민은 스켄디야전에서 라멜라 베르바인과 스리톱을 구성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의 4경기 모두 선발 출전했다. 리그 2경기와 유로파리그 2경기다.

토트넘은 1-0으로 앞선 후반 10분 스켄디야 나피우에게 동점골(1-1)을 얻어 맞았다. 토트넘 사령탑 조제 무리뉴 감독은 바로 로셀소, 케인 그리고 모우라를 차례로 조커로 투입했다. 공격에 무게를 실었다.

손흥민은 1-1로 동점이 된 후반 25분, 오른발로 골망을 갈랐다. 모우라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고 나오자, 손흥민이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 넣었다. 시즌 5호골이다.

손흥민은 후반 34분 다시 공격포인트를 추가했다. 왼발 크로스로 케인의 헤딩 추가골을 도왔다. 케인은 자로잰듯한 손흥민의 크로스를 머리로 박아 넣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