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윤은혜, 격정 키스신 중 훅 들어온 손…대본에 없던 행동"(청춘다큐 다시스물)[종합]

2020-09-25 10:31:32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의 인기 장면이었던 키스신 비하인드를 배우 공유, 윤은혜가 직접 밝혔다.



24일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스물-커피프린스 편'에서 공유, 윤은혜는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큰 화제였던 최한결(공유), 고은찬(윤은혜)의 키스신을 함께 봤다.

키스 명장면이 나오자 공유는 "이걸 어떻게 봐"라며 부끄러워했다. 윤은혜도 "그러니까. 제작진이 이러실 줄 알았다. 이때만 눈 감으려고"라며 민망해 했다.

공유는 극 중 윤은혜가 자신의 옷을 잡은 장면을 보고 "이거 이거 봐. (윤은혜가) 내 티셔츠를 올렸어. 이거 지문에 없었다"고 손동작을 재연하며 윤은혜를 놀렸다.

이에 윤은혜는 "저기 지문에 있는 게 어딨냐. 나도 정신 없었다"며 부끄러워 했다.

또 공유는 '커프' 출연 제의가 왔을 당시 이를 수차례 거부한 속내를 털어놓았다. 그는 "저는 아이러니하게도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대한 거부감이 있던 때였다. 배우로서 일을 시작하고 처음 겪는 사춘기. 내 성취감을 채워가며 그렇게 성장하고 싶은 마음이었는데 주변 분위기는 예를 들자면 '너 이거 꼭 해야 돼 이거 해야 스타가 될 수 있어 이거 잘 해야 광고도 찍을 수 있고 첫 주인공을 할 수 있고'"라며 그 어느때보다 절실히 무언가를 보여주고 싶었던 때라고 말했다.

윤은혜 역시 "천천히 걸음마를 막 시작했는데 달려야 하는 순간이 온 거다. 아니면 연기자로서 다시는 기회가 안 올 거 같고. '궁' 찍으면서도 제 연기를 보며 저 스스로도 너무 좌절을 했다. 그래서 모든 것이 변해야 하는 시기였다"고. 그런 윤은혜의 마음을 채정안은 공감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온전히 은찬이로 살게 해준 그 세상에서 되게 자유롭고 너무 행복했을 거 같다"라고 이야기해 윤은혜를 울렸다.

이어 채정안은 "깊은 이별을 하고 힘든데 일을 어떻게 해? 라고 생각했던 상황이었다. 그래서 커피프린스 1호점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피하고 싶어서 계속 미뤄뒀다"고 털어 놓았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