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네’ 최형만, 목사된 근황 “새로운 신분으로 살고 있다”…입양 아들도 공개

2020-09-29 08:21:36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목사로 활동 중인 코미디언 최형만이 입양한 아들을 공개했다.



지난 28일 JTBC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리스트타업, 살아있네'(이하 '살아있네')가 첫방송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형만이 직접 촬영한 브이로그 영상이 공개됐다.

최형만은 사랑하는 아내와 하나밖에 없는 아들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최형만은 "제가 지금 신앙인으로, 새로운 신분으로 살고 있다"며 목사로 진지하게 일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기도개그를 통해 분량 때문에 편집 된다면 김종국, 엄용수부터 날려 달라고 능청을 떨어 웃음을 유발했다.

해당 브이로그을 본 다른 코미디언들은 최형만의 아들에 대해 궁금해 했다. 최양락은 최형만에게 "놀라운 게 너무 많다. 아들이 있었냐? 몇 살이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최형만은 "6살이다. 봉사 단체에서 섬기다가 저희 집으로... 가슴으로..."라고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코미디언들은 "멋있다"며 감동의 박수를 보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