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김도우 “신혼인데 부부관계 無…아내 임부 속옷 보고 성욕 떨어져”

2020-09-29 10:17:47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아이돌 비주얼'을 자랑하는 속터뷰 사상 최연소 부부 김도우 김혜진이 말 못할 속사정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 부부'에는 아이돌 출신 김도우와 모델 출신 김혜진 부부가 출연했다.

아이돌 그룹 에이젝스의 전 리더였던 남편 김도우와 2살 연상의 모델 출신 아내 김혜진은 결혼 2년차로, 10개월이 된 귀여운 아들을 두고 있었다. 하지만 이날의 의뢰인 김혜진은 "속터뷰를 보니 결혼 3~5년차에 부부관계가 없는 사람들이 많더라"며 "그런데 저희도 벌써 약 6개월간 아예 관계가 없고, 이대로 가면 더 길어질 수 있을 것 같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또 김혜진은 "얼마 전 남편에게 뽀뽀를 해 주려고 했는데 고개를 홱 돌려 피했다"며 "예전엔 안 그랬는데...부부관계 때도 내가 만족한 뒤 자신이 만족했었다"고 서운함을 표현했다.

그러자 김도우는 아내를 향해 "거울을 보고 말하세요"라고 '충격 발언'을 시작했다. 김도우는 "아내가 일본에서 속옷 사업 CEO 겸 모델을 할 때는 정말 예뻤다. 연애시절 제 특권은 원하는 속옷을 고를 수 있는 거였다"며 "그런데 안타깝게도 육아와 출산을 거치며 많이 변했고, 집에서 임부 팬티, 트레이닝복만 입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자는 무조건 시각, 청각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혜진은 "그럼 내가 레이스 입으면 불타오르나? 아니잖아"라며 어이없어 했다.

이에 김도우는 결혼 연차가 비슷한 MC 이용진을 향해 "연애 때랑 똑같을 수 있는 건가요?"라며 기습 질문을 던졌고, 이용진은 "연애 때와 완전히 같을 순 없다. 하지만 그럴 수 있는 남자도 있으니 계속 노력하자"고 '명답'을 내놓았다.

김도우는 고된 회사 생활로 피곤에 지쳐 주말엔 쉬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제가 연습생 기간까지 합치면 10년 정도 엔터 일을 했다. 지금은 생계 문제로 일반 회사에 취업해서 일을 하고 있는데 늦은 나이에 회사에 들어갔고, 그래서 주변 회사 동료나 생각해야 할 것도 많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어쩔 땐 '내가 무대에 있어야 하는데, 왜 이러고 있지'라는 생각이 든다"며 "집에 와서 아기보고 잠깐 누워서 핸드폰 보고, 이 시간이 너무 행복하다. 일요일에는 무조건 나를 좀 놔뒀으면 한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김혜진은 "그러냐. 그럼 평생 쉬어라. 저도 나가서 일하고 싶다. 육아하느라 힘든 건 생각해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이야기했다.

이어 "만약 이런 상태가 계속 간다면 집을 나가고 싶다. 아니 저는 아이를 키워야 하니까 남편보고 나가라고 할 거다. 집 나가서 외로움을 느껴보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